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순실 육성 담긴 녹취록…“이게 조작품이고 훔친 걸로 안 몰면 다 죽어 ”

최종수정 2016.12.14 15:00 기사입력 2016.12.14 15:00

댓글쓰기

사진=국회방송, OhmyTV 유튜브 방송영상 캡처

사진=국회방송, OhmyTV 유튜브 방송영상 캡처


[아시아경제 한동우 인턴기자]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비선 실세’ 최순실씨의 목소리가 담긴 녹취록을 공개했다. 최씨가 지난 10월 말 독일에서 귀국하기 직전 지인에게 이번 사태와 관련한 증언을 조작할 것을 지시하는 내용이다.

14일 열린 '최순실 국조특위' 3차 청문회에서 박 의원은 최씨가 한 남성과의 통화에서 조작된 진술을 지시하는 내용이 담긴 녹취 파일 2개를 공개했다.

첫 번째 공개된 녹취록에서 최씨는 “나랑 어떻게 알았냐고 그러면 가방관계 납품했다고 그러지 말고 옛날에 지인을 통해서 알았는데 그 가방은 발레밀론(빌로밀로)가 그걸 통해 왔고 그냥 체육에 관심이 있어서 그 지인이 알아서 연결을 해줘서 내가 많은 도움을…”이라며 “고원기획은 얘기하지 말고 다른 걸 좀 해가지고 하려다가 도움을 받으려고 했는데 도움을 못 받았다. 이렇게 나가야 될 것 같애”라고 전화를 받은 남성에게 지시했다.

최씨의 목소리는 차분하지만 피곤한 기색이 역력했다. 통화 상대방인 남성은 최씨가 지시를 내리는 동안 “네”라고 연신 대답만 해 누군지는 알 수 없는 상황이다.

박 의원은 첫 번째 녹취록 공개 직후 곧바로 “하나 또 있다. 이것은 이성한이라는 사람이 배신했으니까 이렇게 얘기하라고 지시하는 내용이다”라고 말하면서 두 번째 녹취록을 공개했다.
두 번째 녹취 파일에서 최씨는 “큰일 났네. 그러니까 고(고영태로 추정)한테 정신 바짝 차리고 걔네들이 이게 완전히 조작품이고 얘네들이 이거를 훔쳐가지고 이렇게 했다는 걸로 몰아야 되고”라며 “이성한이도 아주 계획적으로 하고 돈도 요구하고 이렇게 했던 저걸로 해서 이걸 이제 하지 않으면, 분리를 안 시키면 다 죽어”라고 말했다.

이어 박 의원은 “실제로 이성한이라는 사람이 돈을 요구했다는 기사가 저 (녹취록이 녹음된) 후에 나왔다”라고 말했다.

한동우 인턴기자 coryd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