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탄핵심판’ 헌재, 국내외 주요 행사 줄줄이 취소·연기

최종수정 2016.12.19 23:31 기사입력 2016.12.13 16:0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민진 기자]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처리를 위해 비상체제에 돌입한 헌법재판소가 국내외 주요 행사를 취소하거나 연기했다. 국가적으로 중대한 탄핵심판에 집중하기 위해서다.

헌재는 내년 1월 서울에서 개최 예정이던 아시아헌법재판소연합(AACC) 연구사무국 국제심포지엄 개최를 탄핵심판 선고 이후로 연기했다.
AACC는 아시아 16개국이 참여하는 아시아권 헌법재판기관의 연합체로, 헌재는 지난 8월 3차 총회에서 국제기구인 AACC 상설사무국(연구)을 서울로 유치하고, 내년 1월16~19일 심포지엄을 열기로 했었다.

헌재는 “대통령 탄핵심판이라는 국가적으로 엄중한 상황 속에서 탄핵심판 심리에 집중하기 위해 연기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박한철 헌재소장은 국제관계를 고려해 각국 대표들에게 친서를 보내 양해를 구하고, 베니스위원회와 의장국인 인도네시아 등 주요 국가 헌재소장에게 직접 전화해 불가피한 상황을 설명했다.
또한 헌재는 매년 연말 전직 재판소장들을 초청해 벌인 송년만찬을 취소하고, 매월 개최해오던 백송아카데미 행사도 당분간 열지 않기로 했다.

헌재 재판관들도 탄핵심판 종결 때까지는 부득이한 경우를 제외하고 모든 공식, 비공식 행사에 불참키로 했다.

페루 헌법재판소 방문 등으로 지난 5일부터 출장 중인 김이수 재판관도 당초 오는 19일까지이던 일정을 앞당겨 이번 주 중 귀국할 예정이다.

김민진 기자 e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