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퀴즈로 풀어내는 도봉구 이야기

최종수정 2016.12.13 07:03 기사입력 2016.12.13 07:03

댓글쓰기

도봉구, 지난 10일 ‘Variety 도봉 문화퀴즈대회’ 개최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지난 10일 도봉구청 대강당이 색색의 조끼를 입은 사람들로 넘실댔다.

추운 날씨였지만 이곳만큼은 후끈했다.
도봉구(구청장 이동진)의 새 도시브랜드를 기념하는 ‘Variety 도봉 문화퀴즈대회’에 참여하는 구민들의 열정 덕분이었다.

1, 2부로 나뉘어 새 도시브랜드 선포식과 문화퀴즈대회로 진행된 이날 행사에는 어린이합창단, 캐릭터쇼, 매직쇼 등의 축하공연들이 사이사이 배치돼 즐거움을 더했다.

1부의 메인 행사인 도시브랜드 선포에 앞서 화려한 레이저쇼가 분위기를 한층 끌어올렸고, 알록달록한 풍선을 날리며 새 도시브랜드의 탄생을 축하했다.
이어진 구정홍보영상을 통해 문화도시 도봉의 면모를 살펴볼 수도 있었다.

2부에서는 도봉문화퀴즈대회가 진행됐다.

구는 이번 퀴즈대회를 위해 사전에 도봉구와 관련된 문제들을 구청 홈페이지에 게재, 대회 참가자들은 퀴즈대회 직전까지 출력해 온 문제지를 보며 열의를 불태웠다.
문화퀴즈 대상 수상자

문화퀴즈 대상 수상자

썝蹂몃낫湲 븘씠肄

퀴즈대회는 도봉구에 관한 40문제로 이루어졌으며 개그맨 양상국씨의 맛깔스러운 사회에 지루한 줄 모르고 진행됐다. 강당을 꽉 채운 아이와 부모들은 정답 화면이 나올 때마다 환호성을 질러 그 소리만으로도 구민들이 얼마나 구정에 관심을 갖고 있는지 알 수 있었다.

앞서 직접 퀴즈대회에 참여, 구민들에게 힌트를 주기도 했던 이 구청장은 40번 문제를 직접 발표, 아동친화도시 선정의 기쁨을 다시 한 번 구민들과 나누기도 했다.

현장 집계된 결과에 따라 ▲대상(1명) ▲금상(4명) ▲은상(10팀) ▲동상(18팀)에 대한 시상식이 이어졌다. 대회 참여자 외 가족들에게도 함께 메달을 시상하며 축제 같은 분위기로 진행되었다.

문제당 배점이 달라 아쉬운 점수로 탈락한 사람들은 자신들의 점수를 확인해달라며 아쉬움을 전했다. 할아버지 손을 꼭 잡고 온 한 여학생은 “메달을 못 따서 아쉽다”며 눈물을 보여 주변을 안타깝게 했다는 후문이다.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구민들이 함께 즐기는 가운데 새로운 도시브랜드와 친해질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며 “이번 문화퀴즈대회를 통해 구민들이 도봉구에 대한 숨은 이야기들을 배우고, 더 알고 싶어하는 계기가 됐길 바란다”고 전했다.

구는 지난 10월 구민 선호도 조사를 거쳐 ‘기분좋은 문화도시 Variety 도봉’을 새로운 도시브랜드로 선정한 바 있다. 새 도시브랜드에는 각종 문화시설 개관 및 역사문화벨트 조성 등 문화도시로서의 정체성과 도봉구의 다양성을 담았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