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섹션TV' 김하늘 남편이 꼽은 매력포인트는 '관자놀이'

최종수정 2016.12.19 19:13 기사입력 2016.12.11 16:31

댓글쓰기

김하늘. 사진=MBC '섹션TV 연예통신' 방송 캡쳐

김하늘. 사진=MBC '섹션TV 연예통신'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섹션TV' 김하늘이 남편과의 깨볶는 신혼생활을 공개했다.

11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영화 '여교사'로 스크린에 돌아온 배우 김하늘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이날 김하늘은 외모 유지 비결에 대해 "사랑을 먹어서?"라고 답해 신혼의 달콤함을 표현했다.

자신있는 신체 부위에 대해 "눈"이라고 답한 김하늘은 "남편은 관자놀이가 되게 사랑스럽다고 하더라"라며 "좀 특이하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올해 초 한살 연하의 훈남 남편과 결혼한 김하늘은 "결혼 후 자신감이 생긴 것 같다. 남편과는 항상 대화가 넘친다"며 결혼생활의 만족감을 드러냈다.
또한 현모양처가 되고 싶다던 김하늘은 "이렇게 어려운 꿈인 줄은 몰랐다"며 남편이 자신의 연기를 보고 "잘했다. 예쁘다" 칭찬을 해준다고 말해 끝까지 남편 자랑을 했다.

한편 영화 '여교사'는 계약직 여교사 효주(김하늘 분)가 정교사 자리를 치고 들어온 이사장 딸 혜영(유인영 분)과 자신이 눈 여겨 보던 남학생 재하(이원근 분)의 관계를 알게 되면서 혜영의 것을 탐하는 질투를 그린 작품이다. 오는 1월 5일 개봉 예정이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