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NL8' 이번엔 엄앵란 비하 논란…네티즌 분노

최종수정 2016.12.19 18:53 기사입력 2016.12.04 11:43

댓글쓰기

정이랑 안영미. 사진=tvN 'SNL코리아8' 방송 캡쳐

정이랑 안영미. 사진=tvN 'SNL코리아8'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SNL8'이 이번엔 방송인 엄앵란을 비하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3일 방송된 tvN 'SNL 코리아8'에서는 그룹 마마무가 호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코너 '불후의 명곡'에서는 엄앵란 분장을 한 정이랑과 마마무 화사의 노래 대결이 펼쳐졌다.

노래를 부르던 정이랑은 가사에 '가슴'이라는 단어가 나오자 엄앵란 성대모사를 하며 "나는 잡을 가슴이 없어요"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안영미는 "잡을 가슴이 없다는 대목에서 격하게 공감했다. 정말 여자 가슴의 한이 느껴지는 무대였다"고 덧붙였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제작진 사고친지 얼마나 됐다고 또 이러냐" "폐지가 답이다" "
유방암 걸린 사람을 개그소재로 활용하는 건 좀 보기 안좋네.." "한사람의 아픈 속내를 개그소재로 활용하다니 정말 답이 없네" "세상에.. 패러디할 게 없어서 암 수술한 걸 가지고" 등 비판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편 엄앵란은 지난해 말 유방암 2기 판정을 받고 한 쪽 가슴을 절제하는 수술을 받았다. 이후 엄앵란은 한 다큐 프로그램에 출연해 "겨드랑이 안쪽이 감각이 없다. 몸 한쪽이 떨어지니까 슬프고, 기분 나쁘고 기죽는다"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전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