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병식 광산구 의원, ‘광산구 보훈회관 건립’ 해야

최종수정 2016.12.02 15:25 기사입력 2016.12.02 15:25

댓글쓰기

"행정사무감사에서 제기~통합관리와 향상된 복지 위해 필요”

광산구의회 최병식 의원

광산구의회 최병식 의원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노후화되고 협소한 광주 광산구 보훈회관을 새로 건립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광산구의회 최병식(더불어민주당·마선거구) 의원은 2일 열린 광산구 복지문화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보훈단체의 통합적 관리와 향상된 복지 제공을 위해 ‘광산구 보훈회관 건립’필요성에 대해 질의했다.

최병식 의원은 “광산구 송정1동에 보훈회관이 마련돼 있지만 건립된 지 30년 이상이 돼 노후화가 심각하다”며 “공간마저 협소해 9개 보훈단체 가운데 3개 단체만 입주해 있다”고 밝혔다.

특히 최 의원은 “국가적으로 예우를 받아야 할 보훈단체 회원들이 뿔뿔이 흩어져 여러 곳에 더부살이 하고 있어 운신의 폭이 좁아지고 있다”며 “회원들을 위한 프로그램을 운영하려고 해도 장소가 마땅치 않아 시도도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그는 “보훈대상자 대부분이 고령화돼 조속히 추진할 필요가 높다”며 “광주시의 경우 2013년 국비 70%와 시비 30% 등 60억원을 들여 보훈회관을 신축했다”며 광산구의 건립 예산 반영을 강도 높게 주장했다.

이어 최 의원은 “국가보훈대상자 예우 및 지원에 관한 조례안에 따라 구는 참전유공자 사망위로금으로 20만원을 지급하고 있다”며 “하지만 위로금도 너무 적으며 예우차원에서 다른 지원도 전혀 없는 상황이다”고 덧붙였다.

최 의원은 “우리나라를 강국으로 만드는 데는 유공자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정작 당사자들은 형편없는 예우로 경제적 고통에 시달리고 있어 다양한 지원방안과 정책을 모색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광산구 보훈회관에는 상이군경회, 전몰군경유족회, 전몰군경미망인회 등 3개 단체가 입주해 있다. 반면 무공수훈자회, 6?참전유공자회, 고엽제전우회, 특수임무유공자회, 5?구속부상자회, 월남전참전자회 등 6개 단체는 분산돼 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