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광장 스케이트장 12년만에 올해 첫 휴장 (종합)

최종수정 2016.12.19 21:37 기사입력 2016.11.28 14:23

댓글쓰기

서울시, 매주 토요일 대규모 도심 집회 계속돼 시민 안전 고려

서울광장 스케이트장 12년만에 올해 첫 휴장 (종합)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금보령 기자] 서울광장 스케이트장이 12년만에 처음 휴장한다.

서울시는 매주 토요일 대규모 도심 집회가 계속되는 상황에서 시민 안전을 고려해 올해 서울광장 스케이트장을 열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28일 밝혔다.

시는 스케이트장이 매년 12월 개장하는 시민과의 약속인 점을 감안해 조성공사를 일주일 연기해 공사를 시작하려 했으나 앞으로도 대규모 도심 집회가 개최될 것으로 예상해 이 같이 결정했다.

서울광장 스케이트장은 입장료 1000원으로 스케이트를 탈 수 있어 시민들의 큰 사랑을 받아 왔다. 2004년부터 누적 입장객 234만4000명을 기록했다.

시는 서울광장 외 제3의 대체장소로 스케이트장을 이전 설치하는 방안도 고려했으나 안전 진단과 조성 공사 등으로 한 달 이상 기간이 소요된다는 점을 감안해 올해 스케이트장을 휴장하기로 했다.
아울러 시가 스케이트장 운영과 관련해 실시한 시민 여론조사(시 홈페이지 가입자 대상 온라인 패널 조사)를 실시한 결과 2417명 중 58.7%가 운영하지 않아야 한다고 답했다. 운영해야 한다는 38.1%였다.

다만, 스케이트 휴장 결정으로 이미 투입된 투자 비용 5억5000만원 회수 여부가 불투명해졌다. 스케이트장 조성공사는 시가 7억5000만원을 내고 우리은행이 5억원으로 총 12억5000만원이 들어갈 예정이었다. 이구석 체육정책과장은 "설치운영업체와 자료를 확인해서 충분한 검토 후 큰 무리 없이 투자 비용 등을 정산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의승 관광체육국장은 "금년도에 스케이트장을 개장할 수 없게 되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시민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한 불가피한 결정임은 감안, 올해는 부득이 여의도공원 스케이트장이나 올림픽공원 스케이트장을 이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금보령 기자 gol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