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秋 "朴탄핵 법적요건 형성…버틸수록 퇴진요구 거세져"

최종수정 2016.12.19 20:57 기사입력 2016.11.20 17:33

댓글쓰기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0일 "검찰의 수사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의 법적 요건이 형성됐다고 할 것"이라며 "박 대통령이 버티면 버틸수록 퇴진을 요구하는 국민들의 요구는 거세질 것"이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오후 최고위원-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국민진상조사위원 연석회의를 열고 "(박 대통령은) 즉각 퇴진하고 진솔하게 수사를 받는 것만이 나라를 위한, 나라를 살리기 위한 길임을 명심해달라"며 이같이 밝혔다.

추 대표는 우선 전날 전국에서 벌어진 촛불집회에 대해 "박 대통령이 검찰 조사에 임하기는 커녕, 국정전반에 다시 등장하고 국민과 전면전을 전개한 것에 대한 분노한 시민들의 마음이 모인 것"이라며 "국민들의 주권을 되찾고 민주주의를 되찾기 위한 시민혁명, 명예혁명"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추 대표는 검찰이 이날 박 대통령과 최순실·안종범·정호성 등과의 공모혐의를 인정한데 대해 "현직 대통령의 범죄혐의를 공소장에 적시한 것은 헌정사상 처음"이라며 "범죄행위가 덮을 수 없을 만큼 중대하고 심각하다는 것이 드러났다"고 개탄했다.

추 대표는 아울러 검찰에 대해서도 "미르재단, K스포츠재단 설립에 뇌물죄를 적용하지 않은 것은 검찰이 칼을 절반만 넣었단 뺀 것"이라며 "몸통인 대통령을 수사하지 않으면 부실수사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 참석한 전해철 최고위원은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에 대한 검찰수사도 촉구했다. 그는 "검찰 길들이기의 주역인 김기춘-우병우 역시 국정농단에 적극가담했다는 의혹이 있다"며 "김 전 실장을 제대로 수사하지 않으면 특검에서 반드시 수사대상이 될 것임을 경고한다"고 밝혔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