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野, 朴대통령 퇴진 위한 '지각 여론전'

최종수정 2016.12.19 20:53 기사입력 2016.11.18 13:00

댓글쓰기

野, 朴대통령 퇴진 위한 '지각 여론전'
[아시아경제 홍유라 기자]야(野) 3당이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위한 '지각 여론전'에 뛰어들었다. 17일 대통령 퇴진을 목표로 하는 범국민서명운동에 함께하기로 합의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18일 '박근혜 퇴진을 위한 국민주권운동본부' 출정식을 갖는다. 하지만 민심이 대통령 탄핵까지 다다른 상황에서 하야를 위한 여론전에 다수가 공감하지 못할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4시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 계단에서 박근혜 퇴진을 위한 국민주권운동 본부 출정식을 개최한다. 발대식에는 지도부 등 중앙위원과 당직자 및 보좌진, 수도권 지방의원, 인근 지역위원회 핵심당원이 총집결할 예정이다.

민주당은 오는 19일엔 각 시·도당별로 박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는 당원집회를 개최키로 했다. 이어 21일부터 25일까지 각 시·도당별로 국민주권운동본부 출범식 및 집회를 갖는다. 26일 오후 4시에는 서울 청계광장에서 당 차원의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규탄대회'를 가진 뒤 광화문 광장에서 열리는 촛불집회에 참석하기로 했다.

민주당의 대통령 퇴진을 향한 총력전은 국민의당과 정의당에 비해 한발 늦었단 위기감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민주당은 야 3당 중 가장 늦은 지난 14일에서야 박 대통령 퇴진 당론을 정했다. 게다가 추미애 민주당 대표의 영수회담 철회 과정에서 이뤄진 만큼 전격적인 효과를 누리지도 못했다.

아울러 야 3당은 일주일 만에 복원된 공조를 통해 범국민서명운동에 전날 합의했다. 그간 야권이 당리당략에만 몰두, 구체적 대안을 만들지 못하고 있단 비판이 커지자 일단 한 목소리를 낸 셈이다. 다만 수차례 촛불집회를 거쳐 확인된 민심에 대한 뒤늦은 서명운동으로 어떤 결과를 도출할 수 있을지 의문이 제기된다. 강력한 여론의 분노에 정치권이 전혀 발맞추지 못한다는 비판이 거세지는 이유다.
野, 朴대통령 퇴진 위한 '지각 여론전'

野, 朴대통령 퇴진 위한 '지각 여론전'

민심에 뒤처진 야당은 일단 공세 수위를 잔뜩 끌어올리는 양상이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박 대통령이) 최종적으로 계엄령 까지도 준비하고 있다는 정보도 돌고 있다"며 "대통령의 사임 거부가 확실하다면 19일 집회 이후 후속 법적 조치도 계획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도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박 대통령 자신이 야기한 국정농단, 국기문란으로 국정조사와 특별검찰법이 통과됐다"며 "(그런데) 오히려 소가 닭을 보듯 사태를 대처하고 있다. 이것은 국민에 대한 예의도 아니고 한 나라의 지도자로서 자격도 아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