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박 대통령 퇴진 촛불 집회 최대 100만명 운집 예상, 청와대 행진 예정

최종수정 2016.11.12 11:45 기사입력 2016.11.12 11:45

댓글쓰기

주말 촛불집회를 세종대로. 사진=연합뉴스 제공

주말 촛불집회를 세종대로. 사진=연합뉴스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는 3차 주말 촛불집회에 최대 100만명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12일 민중총궐기 투쟁본부는 오후 4시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백남기·한상균과 함께 민중의 대반격을! 박근혜 정권 퇴진! 2016 민중총궐기' 집회를 연다.
2000년대 들어 최대 규모로 예상되는 이번 집회에는 전국 각지에서 사람이 몰려들 것으로 보인다. 주최 측은 이날 최소 50만 명에서 최대 100만 명까지 참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경찰은 16만~17만 명 정도로 예상했다.

이날 총궐기 집회 이후 도심 행진이 예정돼 이목을 끈다. 오후 5시 서울광장을 시작으로 종로-서대문-을지로 등을 거쳐 청와대 근처 율곡로 남쪽까지 촛불을 든 시민들의 행렬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투쟁본부는 당초 청와대 진입로인 종로구 내자동로터리까지 4개 경로로 행진을 신고했지만, 경찰은 교통 소통 확보를 이유로 율곡로 남쪽까지만 행진하도록 조건을 달아 통보했다.
행진 이후 오후 7시 광화문 광장에서는 1500여개 시민사회단체가 연대한 '박근혜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이 '모이자! 분노하자! #내려와라 박근혜 3차 범국민행동' 문화제를 연다.

문화제에는 시민들뿐만 아니라 방송인 김제동·김미화, 가수 이승환·전인권·정태춘 등이 참여해 자유 발언 및 공연 등을 벌인다.

반면 극우단체 '엄마부대'와 '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박사모) 등 보수단체 회원 500여명은 오후 3시부터 여의도에서 맞불 집회를 벌인다.

한편 경찰은 이날 272개 중대 2만5000여명을 집회 관리에 투입하고, 집회 참가자들의 청와대 진입 시도 등에 대비해 광화문광장 북측과 경복궁 앞쪽에 차벽을 설치할 예정이다.

또한 이전 집회에서와 마찬가지로 시위대를 자극하지 않고 안전관리와 교통 소통에 중점을 두며 대응할 방침이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스타화보

  • [포토] 김사랑 '완벽한 각선미' [포토] 클라라 '넘사벽 S라인' [포토]  현아 '단발로 변신'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