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몸 불편한 수험생 위해 수능날 '장애인콜택시 우선배차'

최종수정 2016.11.07 11:15 기사입력 2016.11.07 11:15

댓글쓰기

휠체어를 이용하는 시민이 기사의 도움을 받아 장애인콜택시에 오르고 있다.

휠체어를 이용하는 시민이 기사의 도움을 받아 장애인콜택시에 오르고 있다.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서울시가 수능시험을 치르는 장애인 학생들을 위해 '장애인콜택시 우선 배차서비스'를 시행한다.

서울시설공단은 17일 예정된 대입 수학능력시험을 치르는 장애인 수험생이 시험 당일 편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장애인콜택시 우선 배차서비스를 제공한다고 7일 밝혔다.
우선배차와 사전예약 서비스 대상은 장애인콜택시 이용대상(1·2급 지체 및 뇌병변, 기타 휠체어 이용 1·2급 장애인)인 수능 수험생이다. 이용을 원하는 수험생은 콜센터로 전화 예약을 하면 된다.

예약신청은 7일부터 시험 당일날인 17일까지 진행되며, 수능 시험 종료 후 귀가에도 장애인콜택시를 이용할 수 있다.

이지윤 서울시설공단 이사장은 "이번 서비스는 장애를 가진 학생들이 무사히 수능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진행하는 서비스인 만큼, 다른 이용자분들의 협조와 이해를 부탁한다"며 "사전 예약을 미처 하지 못한 장애인 수험생이라도 시험 당일 장애인콜택시를 요청하면 우선적으로 배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의 장애인콜택시는 총 487대(특장차량 437대, 개인택시 50대)다. 시는 지난 2003년 1월부터 대중교통 이용이 어려운 중증장애인의 이동권을 보장하기 위해 장애인콜택시를 운영하고 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