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도민은행·농산물유통공사'설립 중단

최종수정 2016.11.06 11:05 기사입력 2016.11.06 11:05

댓글쓰기

경기도청

경기도청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도민은행' 설립을 백지화했다. 또 농축수산물유통공사 역시 농민들에게 피해를 줄 수 있다고 보고 기존 경기농림진흥재단 조직을 확대 개편하는 쪽으로 방향을 바꾸기로 했다.

6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서민, 중소기업,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금융지원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옛 경기은행(1998년 한미은행에 통합)처럼 지역에 기반을 둔 가칭 경기도민은행 설립을 추진했다. 오프라인 지점 없이 인터넷 위주로 영업하는 인터넷 전문은행 형태로 운영하겠다는 구상이었다. 특히 이 사업은 남경필 경기지사의 공약이기도 하다.
도는 하지만 도민은행의 경우 금융당국이 설립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어 사업 추진을 중단하기로 했다. 도는 대신 서민금융복지지원센터를 확대하고 기능을 고도화해 당초 도민은행 설립으로 실현하려던 목표를 달성하도록 계속 노력하기로 했다.

도는 또 유통구조 개선 및 판로 확대를 통해 농가소득을 높이고 소비자에게 안전한 농수축산물을 공급하기 위해 추진해 온 '경기농축수산식품유통공사' 설립도 중단하기로 했다.

농축수산식품유통공사 설립의 경우 연구용역에서 기존 담당 부서와 업무 중복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이 있는데다, 공사로서 수익성을 강조하다보면 자칫 농가소득 안정을 도모하기 어렵다는 우려가 제기된 데 따른 조치다.
도는 이에 따라 유통공사 대신 도 산하 경기농림진흥재단의 유통분야 기능을 확대, 도의 출연금으로 운영하는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 설립을 추진하기로 했다.

도 관계자는 "남 지사의 공약사업 변경은 조만간 공약사업 도민 배심원단의 의견을 수렴한 뒤 다음 달 중순께 최종 확정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