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더민주 전남도당,최순실의 ‘5·18 광주정신 지우기’ 개입의혹 ‘철저’ 수사 촉구

최종수정 2016.10.27 21:46 기사입력 2016.10.27 21:46

댓글쓰기

" ‘엽기모녀’ 국기문란 방조한 청와대 비서진 ‘총사퇴’ 주장"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은 27일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 실세’ 최순실의 ‘5·18 광주정신 지우기’ 개입 의혹의 철저한 규명을 촉구했다.
더민주 전남도당은 이날 논평을 내고 “최씨가 5·18의 역사적 의미와 광주정신의 가치 등을 언급한 5·18민주화운동 기념사를 대거 삭제하고, 박승춘 보훈처장의 유임에도 관여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도당은 “최씨가 5·18 기념사를 가위질하고 보훈처장 인사에도 개입한 것이 사실이라면 실로 충격적인 국기문란 사태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또 “최씨가 수정, 삭제한 부분은 ‘세계인들이 자유와 인권을 배우는 학습의 장’, ‘광주의 힘’ 등 민주성지로서 광주를 지칭한 10여 곳으로 5·18의 세계화와 국제화를 언급한 부분들”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2013년 ‘역대 경호처장 현황’ 자료에서 후보로 언급된 박승춘 보훈처장은 같은 해 5·18 제33주년 기념식부터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거부하고 기념식 경과보고자도 격하시키는 등 ‘5·18 홀대’에 지속적으로 앞장서온 인물”이라고 밝혔다.
“그럼에도 그가 5년 째 최장수 기관장을 하고 있는 것은 대통령, 정권 실세의 비호 없이는 불가능하다”며 “국정 농단에 관련된 모든 관계자들을 특검수사를 통해 낱낱이 밝혀내야 한다”고 요구했다.

특히 “이를 바로잡기는 커녕 검찰을 방패삼아 엽기모녀의 국기문란을 방조, 엄호해온 민정수석을 비롯한 청와대 핵심 관계자들은 총사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