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질투의 화신' 조정석, 앵커 역 완벽 소화 '미친 연기력'의 원천은 '대본 삼매경'

최종수정 2016.10.27 00:01 기사입력 2016.10.27 00:01

댓글쓰기

사진=SM C&C

사진=SM C&C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한동우 인턴기자] ‘질투의 화신’에 출연하고 있는 조정석의 연기에 대한 열정이 주목 받고 있다.

26일 조정석(이화신 역)이 촬영장에서 대본 삼매경에 빠져있는 모습이 공개됐다. 때와 장소를 불문하고 작품과 캐릭터를 분석하는 그의 열정적인 모습에 팬들은 감탄했다.
조정석이 열연하고 있는 이화신 역은 베테랑 기자에서 뉴스 앵커가 된 인물. 앵커 역을 소화하기 위해 발음이나 어조 등을 고치기는 쉽지 않다. 하지만 그의 연기력은 뭇 여성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다.

끊임없이 대본을 분석하고 연습하는 조정석의 노력이 그의 ‘미친 연기력’의 원천임을 짐작케 한다.

한편 SBS ‘질투의 화신’은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한동우 인턴기자 coryd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