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반등이냐 퇴출이냐, 갈림길에 선 찰스로드

최종수정 2016.10.26 10:49 기사입력 2016.10.26 10:49

댓글쓰기

프로농구 개막2경기에서 부진, 유재학 "공수 양면서 도움 안돼"…KCC전 활약에 앞날 달려

모비스 찰스 로드 [사진=KBL 제공]

모비스 찰스 로드 [사진=KBL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프로농구 울산 모비스의 찰스 로드(31)에게 분위기 반전의 기회는 있을까.

올 시즌 초반 활약이 미흡하다. 그는 두 경기 평균 10득점, 리바운드 4.5개에 그쳤다. 로드는 "시간이 지나면 경기력이 좋아질 것"이라고 했지만 유재학 모비스 감독(53)은 "로드가 공격과 수비 양면에 도움을 주지 못하고 있다"며 답답해했다.
로드는 26일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하는 전주 KCC와의 정규리그 세 번째 경기에서 자신의 능력을 보여줘야 한다. 유재학 감독은 기다려주지 않는다. 그는 "센터는 김동량(29)이 낫다"고 했다. 또한 시즌 전에는 "로드가 나이도 있고 경쟁력도 약해졌다. 자신이 왜 외국인 드래프트에서 10순위 지명을 받았는지 느끼는 것이 있을 것"이라고 했다.

유재학 감독은 "로드의 수비 위치를 다시 알려줘야 겠다"고 했다. 로드는 시즌 개막 전 유 감독에게 일대일 지도를 받았다. 수비를 할 때는 골밑에 있을 때와 외곽에 있을 때를 구분해줬고 공격은 골밑으로 침투한 뒤 동료에게 패스하는 훈련을 반복했다.

미들슛도 같이 연습했다. 유 감독이 자유투 라인에 서서 로드에 공을 던져주며 열 번 슈팅하게 했다. 로드가 열 번 모두 성공하면 "좋았다"고 칭찬도 한다. KCC와의 경기를 앞두고는 훈련의 강도가 더 셌을 것이다.
넘치는 의욕은 절제해야 한다. 로드는 팀에서는 순한 양이다. 주장 양동근(35)은 "로드도 다른 외국인 선수들과 다르지 않다. 선수들과도 잘 어울린다"고 했다. 유 감독도 "숙소 생활은 잘 적응했다"고 했다. 하지만 코트에만 나가면 돌변한다. 유 감독은 "작전 지시를 하면 알았다고는 하는데 '딴짓'을 한다"고 했다.

안준호 본지객원해설위원(60)은 "로드는 주변에서 동료들의 지원이 있어야 잘하는 선수"라고 했다. 로드는 KCC와의 경기에 동료들의 도움도 받아야 한다. 양동근의 공백은 영향이 있을 것 같다. 양동근은 22일 전자랜드와의 울산 경기에서 왼쪽 손목이 골절돼 3개월 이상 결장한다. 양동근은 로드와 가장 소통을 많이 했던 선수. 로드는 그의 부재와 공백도 이겨내야 한다.

모비스는 시즌 개막 후 2연패다. 로드가 KCC를 상대로 좋은 활약을 하면 첫 승 사냥은 쉬워질 것이다. 로드는 KCC의 안드레 에밋(34)을 상대한다. 로드는 "모비스의 우승 도전에 힘이 되고 싶다"고 했다. KCC와의 경기부터 시작해야 한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