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전시, ‘친환경 전기차’ 보급 활성화 팔 걷어

최종수정 2018.08.14 19:16 기사입력 2016.10.14 15: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대전시가 관내 전기자동차 보급 활성화를 위해 팔을 걷는다.

시는 14일 시청에서 한국전력공사 대전충남지역본부, 대한주택관리사협회 대전시회, ㈜파워큐브와 다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전기차 보급 활성화에 상호협력하기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협약은 미세먼지로 인한 대기질 악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친환경 전기차 보급량을 늘려가는 취지로 마련됐다.

시를 포함한 협약 참여기관은 앞으로 전기차 및 충전소 확산의 일환으로 공공 급속충전소 보급, 공동주택에 대한 전기차 홍보 및 교육, 공동주택 내 충전소 설치 지원, 이동형 충전기 보급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전기차 구매자에게는 현재 1700만원의 보조금과 충전기 및 설치비용(완속형 400만원·이동형 80만원)이 지원되고 있다.
최규관 시 환경녹지국장은 “협약은 참여기관 간 협력체계 구축과 정보공유로 미래 성장산업인 친환경 전기차를 확대 보급하는 데 목적을 둔다”며 “전기차 충전소 등 관련 인프라가 확충되면 전기차 보급도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전=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