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도 공무원, 사랑의 헌혈 국민운동 첫 테이프 끊는다

최종수정 2016.10.08 16:15 기사입력 2016.10.08 16:15

댓글쓰기

"10일 도청서 국민성공시대 주관 헌혈 릴레이 행사"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전라남도 공무원들이 사회에 헌신·봉사하는 공직문화 확산을 위해 10일 도청에서 사단법인 국민성공시대(상임대표 장원석)가 주관하는 ‘사랑의 헌혈 릴레이’국민운동 첫 테이프를 끊는다.
사단법인 국민성공시대는 헌혈이 자신의 소중한 생명을 나누는 고귀한 행동임을 알려 헌혈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헌혈 국민운동을 추진하고 있다.

이날 헌혈 행사에는 이낙연 도지사가 직접 참여해 헌혈 문화 확산을 위한 캠페인을 하고 부족한 혈액 수급을 위해 헌혈하는 직원들을 격려한다.

우리나라는 전 국민의 약 6%가 헌혈에 참여하고 있다. 연령별로는 16~29세 77%, 30~39세 12.1%, 10~49세 7.7% 순이고, 직업별로는 학생 53.9%, 군인 15.3%, 회사원 17.7%, 공무원 2.4% 순이며, 사회지도층은 1% 미만이다.
국민 헌혈률이 매년 조금씩 늘고 있으나 적정 혈액 보유량인 5일분을 유지하기에는 아직도 부족하고, 수혈 용혈액은 자급자족하고 있지만, 의약품의 원재료가 되는 혈장성분은 외국으로부터 수입하고 있다.

외국으로부터 수입하지 않고 혈액을 자급자족하기 위해서는 지속적이고 꾸준한 헌혈 참여가 필요하다.

전라남도는 지난 7월에도 헌혈행사를 펼쳐 66명이 참여했으며 매년 2회 헌혈을 꾸준히 실천하고 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