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경주와 김시우의 도약 "선두와 3타 차"

최종수정 2016.10.08 16:39 기사입력 2016.10.08 15:40

댓글쓰기

현대해상 최경주인비테이셔널 셋째날 공동 4위 도약, 변진재 선두, 변영재 2위

최경주(왼쪽)와 김시우가 현대해상 최경주인비테이셔널 셋째날 공동 4위까지 도약했다.

최경주(왼쪽)와 김시우가 현대해상 최경주인비테이셔널 셋째날 공동 4위까지 도약했다.


[아시아경제 노우래 기자] '탱크' 최경주(46ㆍSK텔레콤)와 '윈덤챔프' 김시우(21ㆍCJ대한통운)가 국내 무대 우승의 희망을 이어갔다.

최경주는 8일 경기도 용인 88골프장(파71ㆍ6766야드)에서 끝난 한국프로골프투어(KGT) 현대해상 최경주인비테이셔널(총상금 5억원) 셋째날 3언더파를 쳐 공동 4위(8언더파 205타)로 순위를 끌어 올렸다. 김시우 역시 2언더파를 보태 공동 4위에서 막판 역전을 노리고 있다. 변진재(27)가 사흘 연속 선두(11언더파 202타), 변영재(22)와 김우찬(34)이 2타 차 공동 2위(9언더파 204타)다.
최경주는 버디 4개(보기 1개)를 낚았다. 3, 8번홀 버디 이후 11번홀(파4) 보기로 주춤했지만 15, 17번홀 '징검다리 버디'로 깔끔한 마무리를 했다. 선두와는 3타 차, 2011년과 2012년의 대회 2연패에 이어 4년 만에 '통산 3승' 기회다. 김시우는 2타를 줄여 우승 경쟁에서 이탈하지 않았다. 전반 버디 3개로 공동선두까지 올랐다가 후반 보기 2개(버디 1개)가 아쉬웠다.

변진재는 2언더파를 쳐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 가능성을 높였다. 2011년 정규투어에 데뷔한 6년 차, 2014년 먼싱웨어매치와 지난 4월 동부화재프로미오픈 3위가 개인 최고 성적이다. 김태훈(31ㆍ신한금융그룹)과 이형준(24ㆍJDX), 주흥철(35) 등이 공동 4위에서 추격하고 있다. 초청선수로 출전한 위창수(44)는 공동 17위(5언더파 208타), 이동환(29ㆍCJ대한통운)은 공동 23위(4언더파 209타)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