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B손보, 4년만에 KOVO컵 결승 진출

최종수정 2018.09.11 23:48 기사입력 2016.10.01 22:09

댓글쓰기

여자부선 IBK기업은행 2년연속 우승 도전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KB손해보험이 우리카드를 꺾고 한국배구연맹(KOVO)컵 프로배구대회 결승에 진출했다. KB손보의 KOVO컵 결승 진출은 4년 만이다.

KB손보는 1일 충북 청주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6 청주 KOVO컵 프로배구대회 남자부 준결승에서 우리카드를 세트 스코어 3-1(25-21, 24-26, 25-21, 25-20)로 제압했다.
지난 3년간 매번 준결승에서 무릎을 꿇었던 KB손보는 확 달라진 전력으로 4년 만에 결승 무대를 밟게 됐다.

결승에 선착한 KB손보는 2일 열리는 한국전력-대한항공의 준결승 승자와 우승컵을 다툰다.

[사진=김현민 기자]

KB손보의 아르투르 우드리스(벨라루스)가 공격 성공률 54.71%에 36점을 올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올 시즌 외국인 선수 중에서 최장신(210㎝)인 우드리스는 타점 높은 고공 스파이크로 상대 코트를 폭격했다.
KB손보의 레프트 김요한과 황두연은 각각 17점, 7점을 올렸다. 여기에 더해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서 영입한 센터 이선규(13점·가로막기 5개)가 고비처마다 속공과 블로킹을 해내며 승리에 큰 힘을 보탰다.

우리카드의 외국인 선수 크리스티안 파다르(헝가리)도 공격 성공률 61.11%에 28득점으로 좋은 활약을 보였지만 팀 패배를 막지 못 했다.

여자부 준결승에서는 IBK기업은행이 GS칼텍스를 3-1(25-22, 17-25, 25-10, 25-19)로 격파하고 결승에 진출했다. IBK기업은행은 2년 연속 우승에 도전한다.

지난 시즌 아제르바이잔 리그에서 최우수선수(MVP)에 뽑힌 IBK기업은행의 새 외국인 선수 매디슨 리쉘(미국)은 공격 성공률 50%에 24점을 쓸어담으며 박정아(23점), 김희진(11점)과 함께 팀 공격을 주도했다.

GS칼텍스에서는 알렉사 그레이(캐나다)가 21점, 황민경이 11점을 올리며 분전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