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낙연 전남도지사, 단감 수확 현장 살펴

최종수정 2016.10.01 15:10 기사입력 2016.10.01 14:57

댓글쓰기

이낙연 전남지사는 1일 오전 구례군 광의면 태추수확현장을 찾아 현황을 듣고 농민들을 격려했다.  사진제공=전남도

이낙연 전남지사는 1일 오전 구례군 광의면 태추수확현장을 찾아 현황을 듣고 농민들을 격려했다. 사진제공=전남도


"1일 구례 홍순영 씨 농가 방문해 생산비 절감 통한 가격 경쟁력 확보 당부"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이낙연 전라남도지사는 1일 구례 광의면 홍순영 씨 단감 농장을 방문해 생산비 절감 노력을 당부했다.

홍 씨 농가는 산야초나 야생화 농축물 등을 혼합해 만든 퇴비로 당도 높은 단감을 생산하고 있으며 아이쿱생협에 70% 이상을 고정 납품하는 등 안정된 판로망도 확보하고 있다.
이 지사는 이 자리에서 “생산비 절감을 통한 가격 경쟁력을 확보해 미국, 동남아, 중동 등에 수출이 가능하도록 노력해줄 것”을 당부했다.

단감은 항암효과가 뛰어나고 비타민C가 풍부해 감기 예방에 효과가 있으며 칼로리가 낮아 다이어트에도 좋다.

전남지역에서는 7천 122농가가 전국(1만 1천 849ha)의 26%인 3천 108ha에서 단감을 재배해 약 386억 원의 소득을 올리고 있다. 이 가운데 구례에서는 697농가가 246ha에서 약 31억 원의 소득을 올리고 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