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구 대학생 멘토링 공부방 짱

최종수정 2016.09.29 08:09 기사입력 2016.09.29 08:09

댓글쓰기

기초수급자, 차상위계층, 한부모, 맞벌이 가정 초등학생들 대상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서울 중구(구청장 최창식)가 동국대‘참사람 봉사단’과 서울대 학습동아리 학생들과 함께 2005년부터 11년째 초등학생들을 대상으로 운영하는‘멘토링 공부방’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기초수급자, 차상위계층, 한부모, 맞벌이 가정의 초등학생들을 대상으로 동 자치센터에서 운영하며 참가비나 수업료는 없다.
지난 20일에는 지난 상반기에 멘토링 공부방에 참여한 대학생과 하반기에 참여할 대학생들이 모여 경험자들의 사례를 듣고 앞으로 운영될 계획을 들어보고 간담회를 갖는 시간이 마련됐다.

이 자리에서 지난 상방기에 활동한 동국대 정치외교학과 4학년 박진수군은 멘토링을 직접 경험해보면서 멘토로서 주의해야할 점과 초등학생들과 공감대를 느끼는게 중요하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올 3월부터 7월까지 운영한 2015년 상반기 멘토링 공부방에는 71명의 초등학생과 34명의 대학생이 참여했다.
특히 국어·영어·수학 등 교과목 외에도 방송댄스·음악줄넘기·탁구교실·캘리그라피 등 예체능 과목도 동 별로 1~2개 과목씩 운영해 다양한 특기적성 프로그램까지 접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마련되었다.

2015년 하반기 공부방은 12개 자치회관에서 각 동별 일정에 맞게 2시간씩 주1~2회 운영된다.

동국대 참사랑 봉사단 학생들은 신당5동과 중림동을 제외한 10개동 자치회관에서 9월21일부터 내년 1월26일까지 18주간 학습과목과 예체능과목을 지도한다. 신당5동과 중림동 자치회관에서는 9월30일부터 12월10일까지 11주간 서울대 학습동아리 학생들이 지도를 맡는다.

중구가 자체적인 사회안전망 사업을 추진하면서 저소득층 가정 초등학생들의 사교육비 부담을 줄여주고, 대학생들에게는 지역사회에 봉사하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는 멘토링 공부방은 2005년부터 시작하여 그동안 710명의 자원봉사 대학생들이 참여했다. 공부방에서 수강한 저소득층 초등학생만 1천840명에 이른다.

최창식 구청장은 “어린이와 대학생의 따뜻한 만남으로 운영되고 있는 멘토링 공부방이 교과목 지도 뿐 아니라 상담, 예체능 교육으로까지 확대돼 학생들의 적성을 찾는데 도움이 되고 있다”며“형편이 어려운 초등학생들에게는 공부할 기회를, 대학생들에게는 보람을 제공하는 멘토링 공부방이 오랫동안 지속될 수 있도록 구청에서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