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 온 중국인, 본인 스마트폰으로 대중교통 이용 가능

최종수정 2016.09.26 11:15 기사입력 2016.09.26 11:15

댓글쓰기

서울시 "향후 다른 나라로 서비스 넓히겠다"

사진=서울시 제공

사진=서울시 제공


[아시아경제 금보령 기자] 서울시는 한국을 방문하는 중국인 관광객들이 본인 스마트폰으로 전국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는 '유니온페이 모바일 티머니' 서비스를 27일부터 정식으로 운영한다고 26일 밝혔다.

모바일 티머니는 한국스마트카드사가 제공하는 모바일 교통카드로 스마트폰에서 충전한 후 즉시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유니온페이 모바일 티머니 서비스를 본인 스마트폰에 설치한 뒤 돈을 충전한 중국인 관광객들은 한국 방문 시 별도로 교통카드를 구입할 필요가 없게 된 셈이다. 이 서비스를 통해 국내 지하철, 버스, 택시, 고속버스, 철도 등 전국의 모든 대중교통 이용이 가능하다.
서비스 대상자는 차이나모바일(ChinaMobile) 고객이다. 차이나모바일은 중국 시장 점유율 1위 이동통신사로 시는 내년까지 차이나유니콤(ChinaUnicom)과 차이나텔레콤(ChinaTelecom) 등 중국의 모든 이동통신사를 대상으로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차이나유니콤에는 올해 말, 차이나텔레콤에는 내년 상반기에 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다.

설치 방법은 차이나모바일 스마트폰에 기본적으로 탑재되어 있는 '월렛'에서 유니온페이 모바일 티머니 카드를 선택한 뒤 다운 받으면 된다. 단, 근거리무선통신(NFC) 기능이 있는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서만 가능하다.

충전은 모바일 티머니 앱을 통해 유니온페이 카드로만 지불할 수 있다. 한국, 중국 어디에서나 충전 가능하다. 충전 금액은 유니온페이 카드 청구 금액에 자동 포함된다. 한국에서 다 쓰지 못한 금액은 전용 앱에서 환불 신청하면 신용카드 대금 청구에서 제외된다.
유니온페이 모바일 티머니 서비스는 시와 한국스마트카드·유니온페이 인터내셔날이 협력하여 지난해 12월부터 일부 중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시범 운영해왔다. 시는 향후 다른 나라까지 서비스 범위를 넓힐 계획이다.

윤준병 시 도시교통본부장은 "앞으로도 서울 방문 외국인 관광객들의 국내 대중교통 이용 편의와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전방위적인 지원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금보령 기자 gol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