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주 지진]정부, 원전 내진성능 6.5→7.0로 보강…'내진종합대책' 마련키로

최종수정 2016.09.18 13:10 기사입력 2016.09.18 12:34

댓글쓰기

[경주 지진]정부, 원전 내진성능 6.5→7.0로 보강…'내진종합대책' 마련키로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정부가 원자력발전소의 내진 성능을 규모 7.0에도 견딜수 있는 수준으로 보강하기로 했다. 현재는 6.5 규모다. 또 원전 폐기물을 처리하는 방폐장도 내진 성능을 강화하고, 지진가속계를 1개 더 설치하기로 했다.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8일 서울 여의도 한국전력 남서울지역본부에서 한국전력, 한국수력원자력, 한국가스공사 등 기관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지진 후속조치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이 같은 계획을 밝혔다. 이번 회의는 지난 12일 지진발생 후 추석연휴기간 동안 현장점검을 한 데 따른 후속조치다.

주 장관은 “이번 지진을 계기로 우리나라가 더 이상 지진의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전제로 에너지와 주요 산업시설의 지진 방재 대책을 전면 검토할 필요가 있다”며 “에너지시설 전반에 대해 관련 분야 전문가 등과 내진성능보강, 성능개선 투자 방안 등을 적극 검토하고 해외사례 분석 등을 통해 ‘에너지시설 내진 종합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산업부는 국내 가동되는 원전에 대한 내진 성능(규모 6.5)을 7.0에도 견딜 수 있도록 보강하기로 했다. 원자로반응도제어, 원자로냉각재압력·재고량 제어, 잔열제거 등이 대상이다.

현재 월성 1호기와 고리 1호기, 한빛 1~6호기 등 8기는 내진보강 작업을 완료했고 나머지 16기도 2018년 4월까지 내진보강을 끝낼 방침이다. 또한 전 원전을 대상으로 한 스트레스테스트를 당초 계획된 시기보다 1년 앞당겨 2018년 말까지 실시하기로 했다. 특히 지진발생지역에 위치한 월성·고리 원자력본부는 내년 말까지 테스트를 완료할 계획이다.
원전 폐기물을 처리하는 방폐장에 대해서도 전원공급설비와 배수관로를 다중화하는 등 내진성능을 강화하기로 했다. 아울러 현재 4개인 지진가속계를 표층처분시설에 1개 더 설치해 지진감시 역량을 높이기로 했다.

가스시설의 경우 지진가속도계측기를 현재 141개소에서 내년 147개소로 늘린다. 현재 5.0~5.9로 설계된 내진성능도 보강할 방침이다. 내진설계가 적용되지 않은 시설에 대해서는 전문기관의 용역을 추진해, 결과에 따라 후속대책을 마련한다.

이밖에 울산 석유화학단지 내 위험물 저장소와 유해화학물질취급시설 978개소에 대한 안전진단도 이달 21일까지 실시한다.

주 장관은 “지난 12일 지진발생 이후 총 350여회의 여진이 지속되고 있는 점을 감안하여, 원전의 안전운영과 전력수급대책에 대해 만전을 기할 것”을 강조했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