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한서 진도 5.0 넘는 지진 얼마나 발생했나…

최종수정 2016.09.12 21:08 기사입력 2016.09.12 21:05

댓글쓰기

<자료=기상청>

<자료=기상청>


[아시아경제 김민진 기자] 12일 오후 7시44분 경북 경주시 남남서쪽 9km 지역(35.76 N, 129.19 E)에서 5.1 규모 지진이 발생한데 이어 오후 8시32분 5.8 규모의 추가 지진이 발생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우리나라에서 리히터 5.8 규모의 지진이 발생한 것은 기상청이 관련 자료를 수집한 1978년 이후 가장 큰 규모다.
1978년 이후 우리나라에서 5.0 규모 이상의 지진이 발생한 것은 오늘 경주 지진을 제외하고 모두 여섯번이다. 그 중 육지에서는 1978년 9월16일 경북 상주시 북서쪽 32km 지역인 속리산 부근지역에서 발생한 진도 5.2 규모의 지진이 가장 컸다.

같은 해 10월7일 충북 홍성군 동쪽 3km 지역에서 진도 5.0 규모의 지진이 발생한 이후 이제까지 내륙에서 발생한 지진은 모두 5.0 미만이었다.

해안에서는 2004년 5월29일 경북 울진군 동남동쪽 74km 해역에서 진도 5.2의 지진이 발생했고, 2014년 4월1일에는 충남 태안군 서격렬비도 서북서쪽 100km 해역에서 5.1 규모의 지진이 발생했다.
올해 7월5일 울산 동구 동쪽 52km 해역에서도 진도 5.0 규모의 지진이 발생했으나 별다른 피해는 없었다.

한편, 이번 지진의 진동은 경북 경주는 물론 울진, 대구, 부산 등 영남지역을 비롯해 서울과 수도권, 호남지역 등 전국 각지에서 느껴졌다. 소방서, 경찰서 등으로 문의와 신고 전화가 폭주하고 있다.


김민진 기자 e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