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시, 추석 명절 비상진료 및 방역대책 추진

최종수정 2016.09.12 15:15 기사입력 2016.09.12 15:15

댓글쓰기

"광주시, 추석 연휴 비상진료대책 및 방역상황실 운영"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광주광역시는 추석 연휴를 맞아 ‘추석 연휴 기간 비상진료 및 감염병 방역’을 위한 상황실 등을 오는 14일부터 18일까지 5일간 운영한다.
광주시는 이 기간 응급의료기관, 종합병원 등 비상진료기관을 통해 응급 환자의 진료가 가능하도록 24시간 비상진료체계를 유지하고, 당직의료기관과 휴일지킴이 약국을 지정해 시민들이 진료받고 의약품을 구입하는데 불편을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권역응급의료센터인 전남대병원과 조선대병원을 비롯한 21개 응급의료기관에서 24시간 비상진료를 실시하고, 연휴에 당직의료기관 733곳, 공공의료기관 15곳 등 총 748곳과 휴일지킴이 약국 1054곳이 지정 운영된다.

추석 연휴에 운영되는 응급의료기관 등 현황은 응급의료포털E-gen(www.e-gen.or.kr), 120콜센터(062-120), 광주소방본부(119), 시·자치구 홈페이지 등에서 기관명, 주소, 전화번호, 운영일자 등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추석 연휴에 진드기 매개감염병, 수인성·식품매개 감염병, 모기매개감염병 등 각종 감염병 발생이 우려됨에 따라 광주시와 자치구에 비상 방역상황실을 운영하며 감염병 발생 감시와 대응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아울러 벌초나 성묘 같은 야외활동 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조심하고, 특히 이번 추석명절은 낮 기온이 높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제수용으로 만든 음식이 상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연휴에 해외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여행객은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www.cdc.go.kr)에서 해외 감염병 정보를 확인해 출국 전 필요한 예방접종을 하고 손 씻기 등 개인위생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정순복 시 건강정책과장은 “추석 연휴에 당직의료기관과 휴일지킴이 약국을 사전에 확인 후 이용하기 바란다”며 “수 차례 물설사 등 감염병 의심 증상이 있을 경우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