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진구, 부실채권 무상 소각 사업 추진

최종수정 2016.09.12 06:38 기사입력 2016.09.12 06:38

댓글쓰기

13일 오후 2시 구청 기획상황실에서 지역 내 3개 대부업체 약 3억1000만원 장기부실 채권 무상소각하는 ‘장기부실채권 소각식’ 개최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채무취약계층에 대한 행방불명, 주민등록말소 등과 같은 불법추심으로사회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또 채권 소멸시효는 10년으로 법에 규정되어 있지만 최고, 가압류, 지급명령신청 등 다양한 사유로 소멸시효가 중단돼 채무자는 끝없는 채권추심에 시달려 자활의지가 저하되고 있다.
김기동 광진구청장

김기동 광진구청장

광진구(구청장 김기동)가 장기 부실채권으로 고통받는 구민에게 새 출발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부실채권 무상소각 사업’을 추진한다.

이 사업은 서민생활 안정을 위해 10년 이상 장기 부실채권을 무상으로 소각해 채무자의 빚을 탕감해주고 조속히 경제활동에 복귀시켜 자활의 계기를 만들어 주기 위해 마련됐다.

우선 지난달 26일에 지역 내 7개업체가 참석한 가운데 채권추심업 대부업체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대부업체가 장기부실채권에 대한 무상기부를 통해 채무자의 고통을 덜어주기 위한 사회적 공감대에 동참, 소멸시효가 완성된 채권에 대한 추심금지를 권고하는 서울시 가이드 라인을 준수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후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2일까지 지역 내 채권추심업 대부업체 11개소를 대상으로 장기부실채권 현황조사를 한 결과 장기부실채권 보유현황은 6개 업체 약 3억5000만원으로 조사됐다.

또 지난 5일부터 6일까지 지역 내 11개 채권추심업체를 방문해 장기부실채권에 대한 무상기부에 대한 협조를 요청했다.

이렇게 장기부실채권 무상소각을 위한 노력의 결실로 구는 13일 오후 2시 구청 기획상황실에서 지역 내 대부업체 3개업체 대표와 장기부실채권 소각식을 갖는다.

이날 소각될 부실채권 규모는 약 3억 천만원으로 총 27명 서민의 무거운 채무부담을 덜어 낼 예정이다.

김기동 광진구청장은“앞으로도 우리구는 채무에 시달리는 구민의 짐을 덜어주고 자활의 기회를 제공할 수 있는 정책을 실시해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