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기 물티슈에서 4000배 초과 세균 검출, '가습기 살균제' 유해성분 발견되기도

최종수정 2016.09.08 14:36 기사입력 2016.09.08 14:36

댓글쓰기

사진= 몽드드 물티슈

사진= 몽드드 물티슈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민재 인턴기자] 아기 물티슈로 알려진 몽드드 물티슈에서 기준치를 훨씬 초과하는 세균이 검출 되는가 하면, 맑은느낌 물티슈에서는 '가습기 살균제'서 사용된 유해성분이 검출돼 소비자들에게 충격을 주고 있다.

8일 한국소비자원은 인체청결 확인을 위해 27개 제품을 조사한 결과, 1개 제품에서 '가습기 살균제' 원료로 사용돼 논란을 일으킨 물질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이 물질은 인체 유해 화학물질인 메칠클로로이소치아졸리논(CMIT)과 메칠이소치아졸리논(MIT)으로 '맑은느낌' 물티슈에서 발견됐다.

또한 ‘몽드드 오리지널 아기물티슈’에서도 기준치(100CFU/g 이하)를 4000배(40만CFU/g)나 넘긴 일반 세균이 존재했다.

소비자원은 물티슈는 지난해 7월부터 화장품법의 규제를 받지만, 이 제품은 그 전 관련 법률인 ‘품질경영 및 공산품 안전관리법’에 따라 표시사항을 기재했다고 전했다.
한편 소비자원은 기준을 위반한 제품들에 대해 시정을 권고했으며, 업체는 제품을 자발적으로 회수하고 판매를 중단했다.


김민재 인턴기자 mjlovel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