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다바오 테러에 두테르테 '무법상황' 선언…배후는 '아리송'

최종수정 2016.09.03 19:15 기사입력 2016.09.03 19:15

댓글쓰기

▲폭발사고가 발생한 필리핀 다바오시의 야시장. (AP=연합뉴스)

▲폭발사고가 발생한 필리핀 다바오시의 야시장. (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필리핀 남부 다바오 시를 휩쓴 폭탄테러에 대해 3일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강력 대응하기로 했다.

지난 2일 오후 10시 30분께(현지시간) 다바오 시의 한 야시장에서 폭탄이 터져 최소 14명이 숨지고 71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이날 테러현장을 방문해 사망한 14명에게 조의를 표하는 한편, 경찰력과 군대를 동원해 테러 세력을 색출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이번 공격을 '테러행위'로 규정하는 한편, 이 테러로 인해 필리핀이 '무법 상황(a state of lawlessness)'에 빠졌다고 밝혔다고 현지 언론들이 밝혔다. 계엄령을 선포한 것은 아니지만, 군대와 경찰이 동원돼 검문소에서 차량과 사람을 수색하게 될 전망이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우리는 추악한 테러리즘에 직면해 있다"며 "경찰력을 동원해 문제를 해결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폭탄테러의 원인은 아직 정확히 알려져 있지 않다. 정부측에 따르면 폭발물의 일부 부품으로 보이는 기기가 현장에서 발견됐다고 ABS-CBN이 보도했다.

사건의 배후는 아직 정확히 밝혀져 있지 않다. 폭발 사건 직후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조직인 이슬람국가(IS)를 추종하는 현지 무장조직 '아부사야프'가 자신들의 소행임을 주장했지만, 정부는 마약조직이 배후에 있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정부가 마약조직의 소행을 의심하는 이유는 이번 테러가 두테르테 대통령을 노린 것일수도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기 때문이다. 그가 다바오시를 방문한 가운데 테러가 발생했으며, 그가 고향이자 정치적 근거지인 다바오시에서 오랫동안 시장직을 역임해왔기 때문이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지난 5월 당선된 직후 강력한 마약조직 소탕작전을 추진해 왔으며, 현재까지 2000명 이상의 마약조직 관련자가 소탕 과정에서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