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사회적경제 기업 매출 17억원 돌파…"유통판로 개척 지원이 한몫"

최종수정 2016.08.28 11:15 기사입력 2016.08.28 11:15

댓글쓰기

사회적경제 장터

사회적경제 장터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서울시는 올해 1~7월 서울시 사회적경제 기업의 매출이 17억7000만원을 달성했다고 28일 밝혔다.

시가 상설장터 확대 운영, 상설매장운영 및 대형 오프라인 쇼핑몰 입점 등 사회적경제 기업의 판로개척에 집중 지원한 결과로, 지난해 사회적경제 기업의 총 매출액이 16억원임을 고려하면 이번 매출액은 괄목할 만한 성과다.

시는 "사회적경제 기업이 발전하기 위해선 유통시장 활성화가 중요하며, 일시적인 자금 지원이 아니라 지속가능한 성장과 자생력을 키울 수 있는 지원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시는 우선 시민들이 사회적경제 기업의 제품을 쉽게 구매할 수 있도록 '사회적경제 장터' 운영을 확대했다.

대표적인 사회적경제 장터인 '덕수궁 페어샵'은 지난 4월부터 7월까지 총 9회에 걸쳐 개최됐으며 1일 평균 62개 기업이 참여해 총 4억1700만원의 매출을 냈다.
이 외에도 3~7월까지 청계광장 등 시민들의 왕래가 많은 곳에서 상설장터를 7회 열었으며 하반기에도 다음달 4일과 10월16일에 신촌 연세로 '차없는 거리'에서 45개 사회적기업이 참여하는 '신촌문화마켓'을 열 예정이다.

상설마켓에는 사회적경제 기업 및 청년창업, 소셜벤처 등 사회적가치를 가지고 있지만 판로개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시는 사전신청 기업에 대한 심사를 통해 최종 참여기업을 선정한다.

유연식 시 일자리노동정책관은 "사회적경제 유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공공구매 확대 및 상설판매장 확대운영, 이용고객 특성에 맞는 맞춤형 장터를 개최하겠다"며 "판로개척은 물론 일자리 창출에도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