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런닝맨' 힘으로 노사연 쓰러뜨린 하재숙, 세정·미주 등장에 남성 멤버들 잇몸 만개

최종수정 2016.08.22 00:07 기사입력 2016.08.22 00:07

댓글쓰기

하재숙. 사진=SBS '런닝맨' 방송 캡쳐

하재숙. 사진=SBS '런닝맨'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런닝맨' 하재숙이 힘으로 노사연을 이겼다.

21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 ? 런닝맨’에는 노사연, 안문숙, 하재숙, 러블리즈 미주, 걸그룹 아이오아이 김세정이 출연해 멤버들과 커플레이스를 벌였다.

스몰 웨딩 컨셉으로 진행된 오프닝에서 노사연, 안문숙, 하재숙, 미주, 김세정은 하얀 드레스를 입은 신부로 변신해 런닝맨 멤버들을 찾았다. 여자 게스트들이 선곡한 음악을 골라 파트너를 정하게 된 런닝맨 멤버들은 ‘Beautiful Girl’, ‘낭만 고양이’ 등 여자 게스트들이 선곡한 곡을 듣고 노래의 주인공이 누구 일지 유추하며 설레어 했다.

세정과 미주의 등장에 남성 멤버들은 기염을 토하며 지나치게 환대했고, 두 사람은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뒤이어 등장한 노사연, 안문숙, 하재숙을 보며 멤버들은 완전히 다른 표정을 보였다.

커플 선정 후 여성 게스트들은 런닝볼을 획득하기 위해 손씨름 대결을 펼쳤다. 1라운드에서 하재숙, 송지효, 안문숙이 가볍게 승리했고 '끝판왕' 노사연은 나중에 등판해 안문숙과 송지효를 가볍게 쓰러뜨렸다.
하지만 하재숙이 등장하자 상황이 역전됐다. 하재숙은 노사연을 상대로 팽팽한 기싸움을 벌인 끝에 승리했다. 하재숙의 파트너 하하는 "예능이 아니라 올림픽에 나가야 하는 애"라며 극찬해 웃음을 자아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