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 男 농구, 이란 누르고 존스컵 2연승

최종수정 2016.07.27 18:15 기사입력 2016.07.27 18:15

댓글쓰기

한국 남자농구가 이란을 꺾고 존스컵 2연승을 거뒀다. [사진 = 대한민국농구협회 제공]

한국 남자농구가 이란을 꺾고 존스컵 2연승을 거뒀다. [사진 = 대한민국농구협회 제공]


[아시아경제 신봉근 인턴기자] 한국 남자 농구대표팀이 이란을 상대로 존스컵 2연승을 거뒀다.

대표팀은 27일(한국시간) 오후 대만 뉴타이페이에서 한 제38회 윌리언존스컵 대회 5차전 경기에서 이란에 67-50으로 이겼다. 한국팀은 이번 대회 3승(2패)째를 기록했다.
한국팀은 경기 시작부터 끝까지 리드를 유지했다. 1쿼터 12-9 석 점을 앞선 한국팀은 2쿼터 점수차를 33-22로 크게 벌렸다. 김준일(24·서울 삼성)은 2쿼터에만 10득점 3리바운드를 기록했다.

4쿼터 이란이 추격했지만 허일영(31·고양 오리온스)이 석 점 슛 두 개 포함 10득점하며 추격의지를 꺾었다. 이날, 김선형(28·서울 SK)은 허일영과 각각 15득점을 기록하며 맹활약했다.

한국은 28일 휴식을 취한 후 29일 오후 일본과 6차전 경기를 치른다.
신봉근 인턴기자 hjkk1655@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