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정호 사건’수사 의뢰자는 23세 백인 여성

최종수정 2016.07.27 07:18 기사입력 2016.07.27 07:06

댓글쓰기

강정호 / 사진=아시아경제 DB

강정호 / 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김태우 인턴기자] 25일(현지시간) 일간지 피츠버그 포스트 가제트는 미국 프로야구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의 타자 강정호(29)를 성폭행 혐의로 경찰에 수사 의뢰한 여성은 23세 백인이라고 전했다.

이 신문은 정보 공개 청구로 일리노이 주 시카고 경찰에서 넘겨받은 사건 보고서 일부를 공개했다.
보고서에는 신고자의 신원 대부분이 가려져 있는 가운데 1993년생 23세로 백인이라는 대목이 눈에 띈다.

이 사건은 6월 17일 오후 10시쯤 시카고 미시간 애비뉴의 한 호텔에서 발생했고, 이 여성은 이로부터 12일 후인 29일에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피츠버그 포스트 가제트는 '강정호 성폭행 고소인, 처음에는 협조 요청하지 않았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이 여성이 '사건 이틀 후 19일 병원을 찾아 성폭행에 대한 검사 결과를 통보받았다'면서도 '처음에는 경찰에 수사 협조를 요청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 여성은 경찰에서 데이트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호텔에서 강정호를 만났고, 그가 권한 술을 마시고 정신을 잃고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경찰의 수사로 사건의 진상이 밝혀지지 않아 강정호는 현재 메이저리그 경기에 출전 중이다.



김태우 인턴기자 ktw103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