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테너 김건우, 플라시도 도밍고가 만든 콩쿠르서 우승

최종수정 2016.07.27 06:54 기사입력 2016.07.27 06:54

댓글쓰기

오페랄리아 국제 성악 콩쿠르 남성 성악가 부문 1위, 청중상 거머쥐어

2016 오페랄리아 국제 성악 콩쿠르 수상자들. 오른쪽에서 세 번째가 테너 김건우(사진=오페랄리아 콩쿠르 공식 홈페이지)

2016 오페랄리아 국제 성악 콩쿠르 수상자들. 오른쪽에서 세 번째가 테너 김건우(사진=오페랄리아 콩쿠르 공식 홈페이지)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테너 김건우(31)가 세계적 권위의 '오페랄리아 국제 성악 콩쿠르'에서 우승했다.

이 콩쿠르는 세계적인 테너 플라시도 도밍고가 젊고 유능한 성악가들에게 무대에 설 기회를 주기 위해 1993년 창설한 행사다. 매년 다른 도시에서 열린다.
26일 주최 측에 따르면 김건우는 멕시코 과달라하라 드골라도 극장에서 열린 이 대회에서 남성 성악가 부문 1위와 함께 청중상을 받았다.

김건우는 경희대 음대를 졸업한 뒤 독일 마인츠 음대에서 석사 과정을 밟았다. 지난해 캐나다 몬트리올 콩쿠르 1위, 지난달 이탈리아 잔도나이 콩쿠르 3위를 차지하는 등 최근 세계 유수의 콩쿠르에서 좋은 성과를 거뒀다.

멕시코 테너 롤란도 비야손이 이 콩쿠르 출신이며 국내 성악가로는 베이스 연광철, 테너 김우경 등이 이 대회에서 입상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