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동고속도로 추돌 사고’ 관광버스 기사 “졸음운전 했다”

최종수정 2016.07.21 00:05 기사입력 2016.07.21 00:05

댓글쓰기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유진 인턴기자] 시속 105㎞로 주행하다 5중 추돌 사고를 내 41명의 사상자를 낳은 관광버스 운전자가 졸음운전을 했다고 시인했다.

20일 강원 평창경찰서는 병원에서 입원 치료 중인 버스 운전자 방모(57) 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한 결과 졸음운전을 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방씨는 사고가 나기 7∼9㎞ 지점부터 눈이 감기고 잠이 쏟아져 껌을 씹었다며 껌을 씹어도 졸음이 달아나지 않았다고 진술했다. 결국 반수면 상태에서 운전을 하다 사고를 냈다는 얘기다.

당시 사고 관광버스 뒤에 있던 차량의 블랙박스를 확인한 결과 2차로를 주행하던 버스가 차선을 살짝 넘나들며 비틀거리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방씨는 사고 전날 폐교를 개조한 숙박시설에서 잘 수 있었지만 이를 마다하고 버스에서 잠을 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경찰은 방씨에게 교통사고처리 특례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이날 구속 영장을 신청했다.


정유진 인턴기자 icamdyj71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