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용인 기흥역에 '무인스마트도서관' 문열어

최종수정 2016.07.18 14:30 기사입력 2016.07.18 14:30

댓글쓰기

정찬민 용인시장이 기흥역 무인 스마트 도서관을 찾아 책 대출 시연을 하고 있다.

정찬민 용인시장이 기흥역 무인 스마트 도서관을 찾아 책 대출 시연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용인)=이영규 기자] 경기도 용인시 기흥역에 365일 연중 무휴로 자유롭게 책을 빌려볼 수 있는 '무인스마트 도서관'이 등장했다.

용인시는 도서관 방문이 어려운 시민들이 편리하게 책을 빌려볼 수 있는 '무인 스마트 도서관'을 분당선 기흥역사에 설치, 18일부터 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자판기 형태로 본체와 서고 등 2개로 나눠져 있는 '스마트 도서관'은 무선인식시스템인 'RFID' 기술을 적용해 대출과 반납을 자동으로 할 수 있도록 했다.

본체에는 42인치의 대형화면에 터치모니터와 CCTV용 카메라ㆍ리더기가 있어 화면을 보고 대출을 할 수 있다. CCTV용 카메라를 통해 보안기능과 원격장애관제시스템, 정전시 복구기능도 갖췄다.

서고부분에는 5단 서가에 신간도서와 베스트셀러 등 이용이 많은 도서 위주로 400여권을 비치했다. 보관도서 검색ㆍ대출ㆍ반납 기능과 베스트셀러ㆍ신간도서ㆍ추천도서 검색기능을 갖고 있다.
도서 대출을 원하는 시민은 터치 모니터에서 도서대출 코너를 누르고 도서관 회원증을 리더기에 대면 스크린에 도서 검색 화면이 뜬다. 원하는 도서를 선택하면 대출이 완료된다.

용인시 도서대출 회원증을 소지한 시민이면 누구나 1인당 2권씩 7일간 대출할 수 있다. 스마트도서관 대출도서는 스마트 도서관에서만 반납할 수 있다.

이외에도 시정 홍보동영상, 시정소식 안내, 도서관 문화행사, 지역 생활정보 등의 정보 알림 기능도 있다.

정찬민 용인시장은 이날 스마트도서관을 방문해 도서 대출과 반납 등 시스템을 점검하고 시민들의 많은 이용을 당부했다.

정 시장은 "지하철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평소 읽고 싶은 책을 출ㆍ퇴근길에 간편하게 대출해 읽을 수 있도록 스마트도서관을 설치했다"며 "앞으로도 시민들이 어디서든 책을 손쉽게 접하고 즐길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도서관 서비스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