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쿠데타 시도 진압" 선언

최종수정 2016.07.16 21:40 기사입력 2016.07.16 21:40

댓글쓰기

16일(현지시간) 에르도안 터키 대텅령이 탑승한 비행기가 착륙한 것으로 알려진 이스탄불 아타튀르크 국제공항 입구에 시민들이 몰려들었다.(사진=AP연합뉴스)

16일(현지시간) 에르도안 터키 대텅령이 탑승한 비행기가 착륙한 것으로 알려진 이스탄불 아타튀르크 국제공항 입구에 시민들이 몰려들었다.(사진=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군부의 쿠데타 시도를 '실패한 쿠데타'로 규정하고, 집권 상태를 계속 유지중이라고 발표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이날 오전 대통령궁에서 성명을 통해 "국가를 통제하고 있으며, 충성스러운 군인과 경찰이 쿠데타 시도를 진압했다"고 말했다. 이어 "터키에 반역 행위를 한 그들은 큰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군부가 실권을 장악했다고 발표한 지 약 6시간 만인 이날 오전 4시께 터키 이스탄불 아타튀르크 국제공항에 모습을 드러내며 건재함을 과시했다. 이 공항 주변에는 에르도안 대통령을 지지하는 시민 수천명이 몰려 그를 환영했다.

비날리 이을드름 터키 총리도 이날 "상황이 완전한 통제 하에 있다"며 이번 쿠데타 시도를 민주주의의 오점이라고 규정했다.

쿠데타로 통제됐던 주요 시설의 운영도 정상화되고 있다. 군에 의해 봉쇄됐던 이스탄불 보스포루스 다리의 통행이 재개됐고, 쿠데타 세력에 의해 폐쇄됐던 아타튀르크 공항도 점차 개방되고 있다.
앞서 비행기 35기를 우회시킨 터키항공 회장도 이날 오전 11시(현지시간)를 기해 항공편 운항이 정상화될 예정이라고 미국 CNN방송에 밝혔다.

터키 아나돌루 통신에 따르면 군부 쿠데타로 인해 숨진 사람은 현재까지 총 265명으로 집계되었으며, 1400명 이상이 부상당했다. 이 과정에서 쿠데타에 참여한 군인 등 2839명이 체포됐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