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운빨로맨스' 류준열 "정음누나가 너처럼 키스하는 애는 처음이라고 하더라"

최종수정 2016.07.15 00:00 기사입력 2016.07.15 00:00

댓글쓰기

류준열, V앱/사진=네이버 V앱

류준열, V앱/사진=네이버 V앱


[아시아경제 김민재 인턴기자] 배우 류준열이 드라마 ‘운빨로맨스’에서 호흡을 맞춘 황정음을 극찬했다.

14일 오후 네이버 V앱을 통해 ‘류준열의 풀코스 토크’가 방송됐다.

이날 류준열은 MBC 수목드라마 ‘운빨로맨스’ 13회에 등장했던 수많은 뽀뽀신에 대해 “누나랑 호흡을 하다 보면 뽀뽀를 안 할 수가 없다. 사랑스럽게 쳐다봐주고 연기해 보니 사랑하지 않을 수가 없다. 황정음이라는 배우와 연기를 하며 호흡을 나눈다는 게 큰 의미가 있었다. 누나의 이름값이 아니라 누나의 연기 호흡, 남자 배우를 배려하는 모습들이 잘 묻어나 있다”고 극찬했다.

이어 “누나가 저한테 ‘수 많은 키스를 해왔지만 너 같은 키스를 하는 사람은 처음’이라고 이야기했다”며 “보는 키스와 하는 키스는 다르다. 많은 걸 느꼈다. 보늬(황정음)가 유부녀여서 다행이다. 누나 정말 깨가 쏟아진다. 저도 축하드린다. 결혼하고 싶다는 게 아니다. 저는 여러분들의 남편이 되겠다”고 했다.

류준열, 황정음이 호흡을 맞춘 MBC 수목드라마 ‘운빨로맨스’는 이날 밤 10시 방송되는 16회를 마지막으로 종영했다.
이날 류준열은 근황을 묻는 질문에 “영화 ‘더킹’ 찍고, 드라마 ‘운빨로맨스’ 찍고, 내일(15일) 영화 ‘택시운전사’ 때문에 지방으로 촬영 간다”고 밝혔다.

이어 “저의 소소하고 일상적인 이야기를 하고 싶은데 그럴 시간이 없었다”며 “‘운빨로맨스’ 촬영이 일산에서 방금 끝났다. 눈 떠보니 여기 와 있더라”고 덧붙였다.

김민재 인턴기자 mjlovel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