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도, 내수면에 뱀장어·쏘가리 등 113만 마리 방류

최종수정 2016.07.08 17:56 기사입력 2016.07.08 17:56

댓글쓰기

"10월까지 15개 시군에 종묘 방류로 토산어종 자원 회복"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전라남도해양수산과학원은 내수면 환경오염과 무분별한 남획 등으로 줄어드는 토산어종 자원 회복을 위해 10월까지 15개 시군 60개 수역에 뱀장어, 쏘가리, 붕어 등 9종 113만 마리의 물고기를 방류한다고 8일 밝혔다.
올해 방류량은 지난해보다 35만 마리가 많은 것이다. 시군별로 어업인이 희망하는 품종과 방류 시기, 방류 희망해역 등을 사전 조사해 지역 서식 환경에 적합하고 어업인이 선호하는 9개 품종을 선정했다.

1차 방류는 지난달 23일 관계 기관, 지역 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나주시, 화순군 등 14개 시군에 뱀장어 3만 2천 마리를 방류했으며 2차 방류는 6월 28일 광양시, 장흥군 등 15개 시군 52개소에 붕어, 참게 등 85만 5천 마리를 방류했다.

오는 10월까지 15개 시군 60개소에 동자개, 쏘가리 등 잔여 물량 24만 3천 마리를 방류하고 방류수역 포획 금지 기간 설정, 어구 제한 등 필요한 수산자원 보호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전라남도해양수산과학원은 2002년부터 지난해까지 21억 원을 들여 뱀장어, 쏘가리 등 10여 종의 어린물고기 1천 800만 마리를 방류해 내수면 수산자원 조성과 어업인 소득 증대에 크게 기여해오고 있다.

이인곤 전라남도해양수산과학원장은 “전남에서 생산되는 건강하고 우수한 형질의 토산어류와 고부가가치 어종의 방류량을 지속적으로 확대하는 한편 경쟁력 있는 새로운 양식품종 연구개발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