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야구해설가 하일성, 아내 음주운전 차량에 동승…“아내가 운전하는지 몰랐다”

최종수정 2016.07.06 06:55 기사입력 2016.07.06 06:55

댓글쓰기

하일성 야구해설위원 / 사진=아시아경제DB

하일성 야구해설위원 /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김태우 인턴기자] 야구 해설가인 하일성씨가 음주운전 사고를 낸 아내의 차량에 함께 타 경찰이 음주운전 방조 여부를 조사하기로 했다.

5일 경기 양평경찰서에 따르면 하씨의 부인 A씨는 지난 4일 오후 8시25분께 하씨와 함께 양평군 옥천면 신북1리 37번 국도에서 자신의 SM7 차량을 운전하다 중앙선을 침범한 뒤 마주오던 B씨의 소나타 차량과 부딪혔다.

다행히 큰 사고로 이어지지 않았지만 사이드미러 등 두 차량 일부가 파손됐다.

B씨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이 A씨의 음주측정한 결과 혈중알코올농도가 면허취소 수치인 0.145%로 측정됐다.

경찰은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A씨를 입건했고, 하씨에 대해선 음주운전 방조 여부를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에 따르면 하씨는 “술을 많이 마시고 잠이 들어서 아내가 운전하는지 몰랐다”고 진술했다.

김태우 인턴기자 ktw103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