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굿와이프’ 변호사로 변신해 감성연기…반갑다! 전도연

최종수정 2016.07.05 13:51 기사입력 2016.07.05 13:51

댓글쓰기

전도연

전도연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한동우 인턴기자] 전도연이 11년 만에 브라운관으로 컴백한다. 오는 8일 tvN에서 첫 방송되는 새 금토드라마 ‘굿와이프’에서 반가운 얼굴을 볼 수 있다.

전도연은 이번 작품에서 15년만에 로펌 변호사로 복귀한 ‘김혜경’역을 맡는다. 특히 전도연의 연기 경력 26년 만에 처음으로 변호사 역에 도전하는 것이기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드라마 ‘굿와이프’는 “성공담이 아닌 성장 드라마”다. ‘김혜경’의 감정과 성장, 그리고 정서적 독립에 온전히 집중한다. 한 여자가 직업인으로서, 엄마로서, 한 사람으로서 꿋꿋하게 성장해나가는 과정을 사건들을 통해 때로는 감정적으로 때로는 이성적으로 묘사한다.

이 드라마는 10년 이상 가정주부로 살았던 여성이 한국사회 혹은 법조계의 유리천장을 뚫고 성장하는 이야기를 그렸다. 또 그 과정을 겪으며 온전한 자신을 되찾는 모습을 통해 자신이 선택한 ‘주체적인 삶’의 중요성에 질문을 던진다.

전도연은 지난 제작발표회에서 ‘김혜경’이라는 인물에 대해 “많은 대사 분량과 법정 용어들에 고생하고 있지만 새로운 도전이라고 생각하고 조금씩 적응해 나가며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본능적이고 감성적인 부분에 치중된 성격이 나와 비슷하다"라며 캐릭터를 향한 애정을 보였다.
‘굿와이프’ 제작진은 “‘김혜경’이라는 캐릭터가 전도연이라는 배우를 만나 보다 깊이를 더해가고 있다. 현장에서도 전도연의 내공 있는 감성 연기에 스태프들이 감탄하곤 한다. 기대해도 좋을 것이다”고 말했다.


한동우 인턴기자 coryd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