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W’ 한효주-이종석, 현실 인물x웹툰 히어로의 짜릿 달콤한 만남

최종수정 2016.06.27 18:10 기사입력 2016.06.27 18:10

댓글쓰기

W, 이종석, 한효주

W, 이종석, 한효주


[아시아경제 김민재 인턴기자] 웹툰 속 가상현실과 실제 세계가 만나면 어떤 느낌일까? 다음 달 방영 예정인 드라마 'W'에서는 드라마 역사상 단 한 번도 볼 수 없었던 이야기 구성을 만나볼 수 있어 기대를 모은다.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W-두 개의 세계(이하 W)' 측은 27일 이종석과 한효주가 각각 살아 숨쉬는 만화캐릭터로 변신한 ‘일러스트 ID’ 두 가지 버전을 공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드라마 'W'는 2016년 서울, ‘웹툰 W’ 속 슈퍼재벌 강철(이종석 분)과 현실세계의 호기심 많은 외과의사 오연주(한효주 분)가 같은 공간, 다른 차원을 교차하며 벌이는 로맨틱 서스펜스(줄거리의 전개가 관객에게 불안감이나 긴박감을 주는 것) 멜로다.

이번에 공개된 일러스트 ID는 ‘웹툰 W’ 속 히어로 강철과 현실세계의 오연주가 각각 서로의 세계에서 한 사람은 '현실 인물'처럼 다른 한 사람은 '만화 캐릭터'로 손을 잡는 모습이 담겨 있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특히나 두 주인공이 현실과 가상세계를 오가는 설정을 고스란히 보여줌으로써 지금껏 본 적 없는 드라마가 될 것임을 엿볼 수 있게 한다.
'W' 제작사 측은 “주인공 강철이 ‘웹툰 W’의 히어로라는 파격적인 설정이 색다른 재미를 안길 예정”이라면서 “새로운 시도와 도전, 배우들과 스태프들의 열정으로 만들어질 'W'에 큰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 'W'는 '나인', '인현왕후의 남자' 등의 극본을 맡았던 송재정 작가와 '그녀는 예뻤다'의 정대윤 감독의 만남으로도 화제를 모으고 있다. 첫 방송은 7월 20일이다.

김민재 인턴기자 mjlovel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