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 여성 기대수명(85세) 세계 3위…남성과 6.7세 격차

최종수정 2016.06.27 15:01 기사입력 2016.06.27 15:01

댓글쓰기

일러스트=아시아경제DB

일러스트=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김민재 인턴기자] 세계보건기구(WHO)의 2014년 기준 '세계 건강 통계'에 따르면 한국 여성의 기대수명은 85.48세로 86.8세를 기록한 일본과 85.5세를 기록한 스페인에 이어 세계 3위를 기록했다. 2012년 7위에서 네 단계 뛰어오른 것이다.

한국 남성의 기대수명은 여성보다 6.7세 적은 78.8세로 세계 18위에 올랐다.
반면 한국의 남녀 간 기대수명 격차(6.7세)는 여성 기대수명 상위 10개국(평균 4.7세) 가운데 가장 컸다. 이는 한국 여성은 10년간 4세나 오를 정도로 기대수명이 계속 높아지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인 남녀 기대수명이 6.7세나 차이가 나는 것은 남녀의 흡연율 차이가 OECD 국가 중 가장 높다는 점, 간암과 간질환 사망률도 남성이 여성보다 각각 3배 높다는 점이 꼽혔다. 2014년의 경우 남성의 암 사망률이 여성보다 평균 1.6배 높았다.

또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률과 자살률도 남성이 여성보다 각각 2.8배, 2.4배 높았다.
김민재 인턴기자 mjlovel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