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박2일' 윤시윤, 김새론 도움 받아 '남친룩' 완성…멤버들 '그래도 못 입어'

최종수정 2016.06.13 00:31 기사입력 2016.06.13 00:31

댓글쓰기

사진= KBS2 '1박2일' 방송화면 캡처

사진= KBS2 '1박2일'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원유 인턴기자] '패션 테러리스트' 윤시윤을 위해 배우 김새론이 나섰지만 결과는 좋지 못했다.

12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선데이-1박2일'(이하 1박2일)에서는 대학교 특집 2탄 '이화여자대학교'편이 전파를 탔다.

이날 녹화 전, 제작진은 멤버들에게 "'남친룩'을 입고 오라"고 지령을 내렸다. 이에 윤시윤은 "저는 김새론 양이 코디해준대용"이라며 깜찍한 답장을 보냈다.

이어 시작된 오프닝, 윤시윤은 분홍색 맨투맨티와 청반바지를 입고 등장했다. 멤버들은 이를 보고 "너 옷을 잘 못 입는 것 같다"며 놀렸다.

하지만 윤시윤은 "드라마 상대역인 새론양이 내가 너무 옷을 입지 못한다 해서 '남친룩' 추천해준거다"라고 반박해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1박 2일'은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20분 KBS2에서 방송된다.

김원유 인턴기자 rladnjsdb@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