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학생 10명 중 4명, 일주일에 2~3회 편의점에서 라면 등으로 식사

최종수정 2016.06.09 13:28 기사입력 2016.06.09 13:28

댓글쓰기

사진=아시아경제 DB

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김재원 인턴기자] 대학생 10명 중 4명이 일주일에 2~3차례 편의점에서 라면 등 편의식품으로 끼니를 해결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충북대 배문경 식품영양학과 교수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연구논문을 발표했다고 대한지역사회영양학회가 9일 밝혔다. 배 교수팀은 ‘청주지역 일부 대학생의 편의점 편의식품 섭취 빈도에 따른 식습관 및 식품첨가물 관련 인식’이라는 주제로 실시한 연구를 올 4월 학회지에 실었다.
이번 조사는 2015년 5월1일부터 같은 해 6월29일까지 충북 청주지역 대학 3곳의 학생 352명(남성 213명, 여성 139명)을 대상으로 편의점에서의 편의 식품 이용실태를 대면 설문조사 방식을 활용해 진행됐다.

조사 결과 편의점 편의식품을 ‘주 2~3회’ 식사대용으로 섭취한다는 응답이 42.3%로 나타났고, ‘주 4회 이상’도 9.9%로 확인됐다. 반면 ‘거의 안 함’은 3.1%에 불과했다.

편의점에서 선호하는 식사용 편의식품 종류는 △면류(주 1.41회) △김밥류(주 1.29회) △샌드위치 및 버거류(주 0.86회) △떡볶이·덮밥 등 레토르트 식품(주 0.5회) △도시락(주 0.43회) △냉동식품(주 0.32회) 등의 순서로 나타났다.
대학생들이 편의점 식품을 이용하는 이유로는 △쉽게 살 수 있고(43.7%) △시간이 없는(32.0%) △가격이 싸고(16.2%) 등의 항목을 주로 꼽았다.

편의점을 이용할 때 1회 사용하는 비용은 △3000~6000원(52.8%)이 가장 많았고, △3000원 이하(34.9%) △6000원 이상(12.3%)이 그 뒤를 이었다.

또 편의식품을 자주 이용하는 대학생(월 5회 이상으로 분류)은 부모와 떨어져 혼자 살면서 자취하는 경우가 많았다. 자취생 134명을 따로 분석한 결과 이 중 51.1%(94명)가 월 5회 이상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부모와 함께 사는 대학생 132명과 기숙사 거주자 중 월 5회 이상 섭취군에 해당되는 대상과 비율에서 각각 22.8%와 22.3%에 그치는 것과 대비된다는 분석이다.

김재원 인턴기자 iamjaewon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