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행기 전남 여수시의회 의원, 국민의당 입당

최종수정 2016.05.30 16:00 기사입력 2016.05.30 15:5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종호]

전남 여수시의회 무소속 김행기 의원(여서·문수동)이 30일 국민의당에 입당했다. 사진은 김 의원이 국민의당 입당서에 서명하고 있는 모습.

전남 여수시의회 무소속 김행기 의원(여서·문수동)이 30일 국민의당에 입당했다. 사진은 김 의원이 국민의당 입당서에 서명하고 있는 모습.


전남 여수시의회 무소속 김행기 의원(여서·문수동)이 30일 국민의당에 입당했다.
김행기 의원은 “더 큰 여수 발전과 더 큰 주민의 행복을 위해서 입당키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무소속으로 의정활동을 하다 보니 주민들로부터 정당에 입당해서 더 많은 일을 하라는 주문을 받아 왔다”며 “여수지역 국회의원과 시의원들의 입당 요청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역 국회의원, 시·도의원들과 손을 잡고 함께 한다면 여수발전과 주민의 행복을 위해서 더 크고 더 많은 일을 더 잘 할 수 있을 것이라 판단했다”고 입당배경을 설명했다.
김 의원은 “‘국민의당’을 선택한 또 다른 이유는 ‘국민의당’이 현실적으로 호남을 주도하는 정당이고 호남을 대변 할 수 있다는 믿음과 2014년 정치에 입문할 때 안철수 대표가 주도하는 ‘새정치민주연합 전남도당 창당 발기인’으로 참여한 인연이 있었기 때문”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김행기 의원은 “무소속 시의원으로 정치를 시작하면서 지역발전과 주민의 행복을 위해서 오직 주민만 바라보고 최선을 다하겠다는 결심을 갖고 정치를 해오고 있다”며 “‘국민의당’에 입당하더라도 초심을 잃지 않고 최선을 다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제 저는 ‘국민의당’ 시의원으로서 패권정치와 기득권에 매몰되는 낡은 정치를 타파하는데 앞장서고 바른 정치, 깨끗한 정치, 정직한 정치로 주민의 목소리를 폭 넓게 듣고 문제를 합리적으로 해결하는 민의의 민생정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여수갑 지역에는 사실상 국민의당 지역위원회가 없는 상황에서 어떤 인물들로 채워질지 관심이 모아진다.


김종호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