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무현 대통령 7주기…장남 건호씨, 정치적 언급 없이 “많은 분들께 감사”

최종수정 2016.05.23 16:36 기사입력 2016.05.23 16:36

댓글쓰기

노무현 전 대통령 장남 노건호씨. 사진=채널A 방송화면 캡처

노무현 전 대통령 장남 노건호씨. 사진=채널A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강현영 인턴기자] 노무현 전 대통령 7주기 추도식에서 장남 노건호씨가 정치적인 언급 없이 감사의 말로 인삿말을 전했다.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 전 대통령 7주기 추모식에 참석한 노건호씨는 "어느덧 7년이 흘렀다. 많은 시간이 흘렀음에도 많은 분들이 함께 해주시고 고인의 뜻 기려줘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이해찬 이사장을 포함한 재단가족 여러분과 재단을 후원해준 회원들에게 이 자리를 빌어 감사하다"며 "묘역도 완성됐고 사저의 시범개방을 운영 중"이라고 말했다.

또 노건호씨는 "묘역 건너편에 기념관을 진행 중이고 문화생태를 향유할 수 있는 공간이 될 수 있도록 함께 나누고 보답해 드릴 공간이 되게 힘을 모으고 있다"며 "김해시를 포함한 많은 주민이 도와줘서 가능했다. 앞으로 많은 관심과 격려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앞서 노건호씨는 지난 6주기 추도식에 참석한 김무성 당시 새누리당 대표의 면전에 "권력으로 전직 대통령을 죽음으로 몰아넣고 반성도 안했다"며 직격탄을 날린 바 있다. 이에 이번 추도식에서 보일 그의 인사말에 많은 관심이 쏠렸었다.
하지만 노건호씨는 올해 추도식에서는 정치적 언급 없이 참석자와 노무현 재단의 여러 행사를 도운 사람들에게 감사의 표현을 하는 것으로 짧은 인사말을 마쳤다.

이는 작년 정치권을 향한 언급이 논란이 돼 오히려 노 전 대통령의 명예에 도움이 되지 않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또한 여소야대 형국에서 협치의 중요성이 강조되는 만큼 노 전 대통령이 평소 강조한 '통합'의 중요성을 기리기 위함으로도 풀이되고 있다.


강현영 인턴기자 youngq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