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악천후에도 강한" 매킬로이…유럽 첫 승

최종수정 2016.05.23 09:30 기사입력 2016.05.23 09:30

댓글쓰기

아이리시오픈 최종일 '3타 차 우승', 녹스 공동 2위, '마스터스 챔프' 윌렛 공동 23위

로리 매킬로이가 아이리시오픈 최종일 18번홀에서 이글을 잡아낸 뒤 환호하고 있다. 아일랜드=Getty images/멀티비츠

로리 매킬로이가 아이리시오픈 최종일 18번홀에서 이글을 잡아낸 뒤 환호하고 있다. 아일랜드=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세계랭킹 3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마침내 유러피언(EPGA)투어 시즌 첫 승을 일궈냈다.

그것도 자신이 호스트로 나선 아이리시오픈(총상금 400만 유로)에서다. 23일 새벽(한국시간) 아일랜드 K클럽(파72ㆍ7350야드)에서 끝난 최종 4라운드에서 3언더파를 작성해 3타 차 우승(12언더파 276타)을 완성했다. 지난해 11월 EPGA투어의 플레이오프(PO) '파이널시리즈 최종 4차전' DP월드투어챔피언십 이후 6개월 만에 통산 4승째, 우승상금이 66만6660유로(8억9000만원)다.

3타 차 선두로 출발해 이글 1개와 버디 3개, 보기 2개를 묶었다. 11번홀(파4)까지 버디 2개와 보기 2개를 맞바꾸며 제자리걸음을 걷다가 16번홀(파5) 버디로 승기를 잡았고, 마지막 18번홀(파5)에서는 두번째 샷을 홀 1m 지점에 바짝 붙이는 '알바트로스성 이글'로 팬 서비스를 곁들였다. 결과적으로 4개의 파5홀에서 5타를 줄이는 공격력이 우승의 동력으로 작용했다.

이 대회가 바로 매킬로이재단에서 주최하는 무대다. 지난해는 이 대회 흥행을 위해 직접 두바이면세점을 타이틀스폰서로 유치했고, 리키 파울러(미국)와 어니 엘스(남아공) 등 친분이 두터운 월드스타들을 초청하는 등 남다른 공을 들였다. 매킬로이는 여자친구 에리카 스톨(미국)까지 대동해 장외화제를 만들었다. 대회는 올해 총상금이 400만 유로로 증액되면서 자연스럽게 빅 매치의 면모를 갖췄다.

개인적으로는 10번의 도전 끝에 정상에 올라 기쁨이 더욱 컸고, 비 바람 속에서 우승을 일궈내 "악천후에 유독 약하다"는 평가를 불식시켰다는 의미를 더했다. 아이언 샷이 흔들렸던 9번홀(파4)에서 낙뢰 경보로 1시간가량 경기가 중단돼 오히려 마음을 추스리는 시간을 얻었다는 게 재미있다. 매킬로이는 "평정심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마지막 3개 홀이 승부처가 됐다"고 환호했다.
HSBC챔피언스 우승자 러셀 녹스(스코틀랜드)의 막판 추격전은 공동 2위(9언더파 279타)에서 막을 내렸다. 결정적인 순간 짧은 버디 퍼트가 번번이 홀을 스쳐 매킬로이라는 대어를 잡는데 실패했다. 브래들리 드레지(웨일스)가 공동 2위 그룹에 합류했다. 첫날 7언더파의 폭풍 샷을 날려 기대를 모았던 '마스터스 챔프' 대니 윌렛(잉글랜드)은 무려 5타를 까먹어 공동 23위(1언더파 287타)로 추락했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