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YG 신사옥 마포 관광 랜드마크로 키운다

최종수정 2016.05.05 08:48 기사입력 2016.05.05 08:48

댓글쓰기

4일 마포구·YG엔터, 신사옥 건설 및 지역사회 기여 위한 업무협약 체결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마포구 합정동에 있는 YG엔터테인먼트 사옥이 마포 관광 랜드마크로 육성된다.

마포구(구청장 박홍섭)는 4일 마포구청에서 와이지엔터테인먼트(대표 양민석)와 YG 신사옥 건설 및 지역사회 기여를 위한 상호 협력을 약속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마포구는 지난해 651만 명의 외국인 관광객을 유치한 가운데 민선 6기 역점사업으로 ‘관광도시 마포’ 조성을 위한 다양한 관광 기반을 구축하는데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이번 와이지엔터테인먼트와 업무협약도 그 일환으로 마포구는 지역 소재 대형 연예기획사 등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합정권역을 한류 관광의 중심지로 조성, 한류 관광객 증가 추세에 선제적으로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김경한 마포구 부구청장(왼쪽)과 YG엔터 양민석 대표

김경한 마포구 부구청장(왼쪽)과 YG엔터 양민석 대표


이번 협약의 주요 내용은 ▲YG 신사옥 건축 시 시민 및 관광객을 위한 YG Lounge 신축 ▲시민 및 관광객을 위한 YG Star Square 조성 ▲각종 문화행사 개최 등 다양한 공공기여 방안 마련을 통한 YG 신사옥의 마포 랜드마크화 추진▲YG 신사옥 건축 관련 마포구의 협력사항 등 YG 신사옥 건설 및 마포 관광활성화를 위한 두 기관의 상호 협력 사항을 담고 있다.

YG엔터테인먼트는 서태지와 아이들의 멤버였던 양현석 대표프로듀서가 그룹 해체 후 1996년 창립한 이래로 빅뱅, 2NE1, 지누션 등 우리나라 대중 음악계를 이끄는 최고의 아티스트를 배출해온 대표 연예기획사로 YG엔터테인먼트 본사는 마포구 합정동에 위치하고 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