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첫 흑인 주한美사령관 지명자 “김정은, 주변 조언자 없어 불안정성 커질 수 있다”

최종수정 2016.04.20 09:36 기사입력 2016.04.20 09:20

댓글쓰기

주한美사령관 지명자 빈센트 브룩스/사진=연합뉴스

주한美사령관 지명자 빈센트 브룩스/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유진 인턴기자]주한미군 사령관에 지명된 빈센트 브룩스 육군대장이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에 대한 평가를 내놨다.

19일(현지시간) 첫 흑인 주한 미국 사령관이 된 빈센트 브룩스 지명자는 미국 상원 군사위원회(위원장 존 매케인)가 주최하는 인준 청문회에 출석해 북한의 김정일 국방위원회 제 1위원장에 대해 언급했다.

브룩스 지명자는 "김정은은 진지하고 덜 활동적이었던 부친(김정일)과 달리 공개적으로 현지 지도에 나서거나 연설을 하는 식으로 관심받기를 좋아하고 사람들과 어울리는 성향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하지만 삼촌(장성택)을 숙청하는 등의 행보를 보이고 주변에 조언자가 없는 탓에 잠재적으로 불안정성이 커질 수 있다"고 말하며 북한과 중국의 관계에도 김정일의 경우는 협상의 용의가 있었지만 김정은은 협상을 공개적으로 거부하고 있다며 오판의 위험성을 지적했다.

그는 "하지만 현 지점에서는 김정은이 완벽하게 북한 정권을 장악하고 군과 정부, 당에 대해 완벽한 통제권을 행사하고 있다"며 "정권 붕괴나 불안정성이 감지되고 있지는 않다"고 전했다.
브룩스 지명자는 북한 김정은 정권의 지속적 도발위협을 거론하며 "김정은 정권이 가고 있는 방향과 억제 되지 않는 상황은 심각하다. 오늘 밤이라도 당장 싸울 준비태세를 갖춘다는 각오로 한국과 함께 만반의 대비태세를 갖춰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첫 흑인 주한미군사령관인 브룩스 지명자는 군인 가정 출신이다. 부친은 예비역 육군 소장, 형은 예비역 준장이다. 1980년 미 육사를 졸업했고 흑인으로서 최초로 육사 생도 대장을 지냈다.

그는 1980년대 냉전 중에 독일과 한국에 근무했으며 초·중급 장교 시절 공수부대와 보병부대 지휘관을 지낸 야전·작전통이다. 주한미군에서는 대대장을 지낸 것으로 알려졌다.

정유진 인턴기자 icamdyj71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