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구의 날 맞아 심포지엄·번개맨 공연

최종수정 2016.04.19 12:00 기사입력 2016.04.19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환경부(장관 윤성규)는 제46회 ‘지구의 날(4월 22일)’을 맞아 20~26일을 ‘제8회 기후변화주간’으로 정하고 ‘저탄소 사회 실현’을 주제로 각종 행사를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20일에는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에서 기후변화주간 개막행사와 저탄소사회 실현을 위한 심포지엄이 열린다.

저탄소 친환경생활 퍼포먼스, 김진만 MBC 다큐제작부장의 기조 강연에 이어 비산업부문 온실가스 감축방안과 저탄소사회 구현을 위한 지자체·시민사회 협력방안을 논의한다.

같은 날 서울 종로구 상명대 계당홀에서는 2000여명의 어린이, 학부모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지구의 푸른 꿈’이라는 주제로 EBS 어린이 뮤지컬 ‘번개맨’ 공연이 개최된다.

이번 공연은 기후변화로 위기에 처한 펭귄 등 동물친구들을 돕는 번개맨과 친구들의 활약상을 그렸다. 환경부 관계자는 "미래세대인 어린이들이 기후변화의 심각성을 깨닫고 저탄소 생활을 실천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국 각지에서도 지자체, 공공기관, 기업체, 민간단체 등이 주최하는 기념행사가 열린다.

22일 전주시 전북도청 광장일원에서는 2만 여명의 도민이 함께하는 ‘그린웨이 환경축제’가 개최된다. 23일 대전시 중앙로에서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까지 저탄소생활 실천 서약, 각종 환경보전 체험활동, 전시회, 기후변화 심각성을 알리는 퍼포먼스들로 구성된 ‘차 없는 거리’ 행사가 진행된다.

같은 날 강원도 원주에서도 강원지방기상청, 원주시 등이 함께 ‘기후변화 힐링 콘서트’를 개최한다.

나정균 환경부 기후대기정책관은 “이번 행사가 저탄소 친환경생활에 대한 국민적 관심과 동참을 이끌고, 미래세대인 어린이들에게 저탄소생활의 중요성을 인식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